[오늘날씨] 전국 '비', 귀성길 안개 '주의'…추석 연휴 '맑고 선선'
[오늘날씨] 전국 '비', 귀성길 안개 '주의'…추석 연휴 '맑고 선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1일, 남해 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다. 낮에도 서늘함을 느낄 정도로 기온이 낮겠다. 하지만 추석 연휴기간에는 전국 대부분 지방이 대체로 맑아 오가는데 큰 불편이 없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까지 남부지방(경북 제외)과 제주도 산지에는 20∼60㎜ 강수가 예보됐다. 일부 남해안에는 최대 80㎜ 넘는 비가 내릴 수 있다. 강원 영동과 충북, 경북, 제주도(산지 제외)에는 10∼40㎜,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 충남, 울릉도·독도에는 5∼20㎜가량 비가 내리겠다.

오전 5시 현재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17.8도, 인천 18.0도, 춘천·강릉 17.8도, 청주 18.2도, 대전 19.0도, 전주 21.1도, 광주 20.3도, 제주 24.4도, 대구 19.7도, 부산 20.8도 등이다.

비가 내린 영향으로 낮 최고기온은 평년보다 낮은 20∼24도로 예보됐다. 서울이 23도에 머물겠고, 청주 22도, 안동과 대구 21도, 광주 24도로 등 대부분 지역이 25도를 밑돌겠다.

추석 연휴에는 대체로 맑은 가운데 서늘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추석 당일에는 대부분 지방에서 밝은 보름달을 볼 수 있겠다. 다만 연휴 막바지인 화요일과 수요일 사이에는 동해안 지방에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특히 연휴가 시작되는 이날 밤부터 22일 아침 사이에는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끼는 곳이 많아 귀성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미세먼지는 대기 확산이 원활한 데다 비까지 내리면서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의 농도를 나타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2.0m, 동해 앞바다에서 1.0∼2.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2.0m, 남해 1.0∼2.5m, 동해 1.5∼2.5m로 예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