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시니어 교통안전 골든벨' 개최
현대차그룹, '시니어 교통안전 골든벨'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세 이상 고령자 대상···2016년부터 3년째
현대차그룹이 제3회 시니어 교통안전 골든벨을 개최했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제3회 시니어 교통안전 골든벨을 개최했다. (사진=현대차그룹)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차그룹이 고령자 교통사고 예방 및 교통안전에 적극 앞장선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9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신텍스(SINTEX)에서 '제 3회 시니어 교통안전 골든벨'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20일 현대자동차 그룹에 따르면 시니어 교통안전 골든벨은 65세 이상 고령자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교통안전 베테랑 교실'의 우수 수료자들이 참가하는 서바이벌 형식의 퀴즈대회로 올해는 전국 각지에서 예선을 거쳐 총 310명이 참가했다. 

대회 주제는 '시니어 교통사고 예방과 교통안전'으로 노화에 따른 신체적 변화와 교통사고 예방법, 실생활 교통안전, 교통안전 표지판의 의미 등 다양한 퀴즈 풀이를 통해 최종 3인의 입상자가 선정됐다. 

현대차그룹은 고령자 교통사고 증가가 사회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2016년부터 도로교통공단,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교통안전 베테랑 교실’을 실시하고 있다

교통안전 베테랑 교실은 65세 이상 고령자를 위한 안전운전 교육, 안전보행 교육, 운전경력 자가진단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 3년간 전국 81개의 노인복지관에서 7200여명이 교육을 수료했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교육 우수 수료자 중 417명을 교통안전 지도자로 양성해 각 지역사회에서 교통안전 취약지역을 찾아 개선하는 교통안전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은 국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매년 감소하고 있는 반면 65세 이상 교통사고 사망자의 비율은 늘어나고 있다. (2015년 39.3% → 2016년 40.4% → 2017년 42.2%) 특히 보행중 교통사고 사망자만 별도로 구분하면 지난해 기준 65세 이상의 비율이 54.1%로 이미 절반을 넘어섰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고령자 교통안전은 앞으로 한국 사회에서 지속적으로 이슈화될 사안"이라며, "앞으로도 고령자의 안전을 위한 활동에 꾸준한 관심을 기울이고 관련 프로그램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