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모다 등 12개사 상장폐지 위기…3개사 생존
코스닥 모다 등 12개사 상장폐지 위기…3개사 생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성, 한솔인티큐브, 디에스케이 상장 유지
(사진=코스닥 MI)
(사진=코스닥 MI)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코스닥에 상장된 12개 회사가 한국거래소로부터 조건부 상장폐지 결정을 받았다. 

한국거래소는 19일 기업심사위원회를 열고 기업심사위원회 회의 결과, 지난해 감사보고서에서 외부 회계감사인의 의견거절, 감사범위 제한 등을 받아 상장폐지 대상이 됐던 15개 회사 가운데 12개 회사의 '조건부 상장폐지'를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조건부 상장폐지 결과를 받은 12개 회사는 우성아이비, 엠벤처투자, 넥스지, 에프티이앤이, 감마누, 지디, 트레이스, C&S자산관리, 위너지스, 모다, 레이젠, 파티게임즈 등이다. 이들은 외부 회계감사인으로부터 감사의견 범위제한을 받아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했지만 이날까지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파티게임즈는 외부 회계감사인이 28일까지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하겠다는 확인서를 보내 조건부 상장폐지 일정이 28일까지 미뤄졌다. 파티게임즈를 제외한 11개 회사는 마지막 기한인 21일까지 '적정'의견을 포함한 재감사보고서를 내지 못하면 상장폐지가 확정된다. 

상장폐지가 확정된 기업은 27일 상장폐지가 공시되고 28일부터 7거래일이 지나는 10월10일까지 정리매매가 이뤄진 뒤 최종 상장 폐지된다. 

수성, 한솔인티큐브, 디에스케이는 이날 재감사보고서를 재출해 상장을 유지했다. 한솔인티큐브와 디에스케이는 20일부터 거래가 다시 이뤄진다. 횡령·배임혐의로 또 다른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 수성은 사유가 해소될때까지 거래정지가 지속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