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진출 다국적제약사, 작년 R&D 투자 5.9% 증가
국내 진출 다국적제약사, 작년 R&D 투자 5.9%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국내에 진출한 다국적제약사의 지난해 연구개발(R&D) 비용과 인력 채용이 각각 5.9%, 10.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KRPIA)는 28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2017년 국내 R&D 투자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KRPIA에 따르면 다국적제약사 28개사가 임상연구 등에 투자한 R&D 총비용은 2016년 2558억원에서 2017년 2710억원으로 늘었다. 2016년 1386명이던 R&D 인력 채용은 지난해 1530명이었다.

28개 제약사의 지난해 임상연구는 총 1631건으로 2016년 1354건보다 20.5% 증가했다. 전체 임상연구 중에서는 암이 771건으로 47%를 차지했다. 2016년보다 암 임상연구 건수(507건)와 비중(39%)이 모두 늘었다. 희귀질환 임상연구는 274건(17%)으로, 2016년 79건(6%)보다 약 3.5배 늘어났다.

임상연구용 의약품 비용도 2016년 1060억원에서 2017년 1291억원으로 21.7% 늘었다. KRPIA 관계자는 "암과 희귀질환 환자를 위한 임상연구가 늘어나고 있다"며 "다국적제약사들이 암과 희귀질환 환자의 치료기회 확대에 노력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