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섬, 남성복 강화…타임옴므·시스템옴므 상품 확대
한섬, 남성복 강화…타임옴므·시스템옴므 상품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스템옴므 'SSC' 라인 (사진=한섬)
시스템옴므 'SSC' 라인 (사진=한섬)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현대백화점그룹 패션전문 계열사 한섬이 남성복 브랜드 '타임옴므'와 '시스템옴므' 키우기에 시동을 건다. 타임·시스템이 여성복 시장에서 자리를 잡은 만큼 남성복을 키워 종합패션회사로 거듭나기 위함이다.

한섬은 이번 가을·겨울(F·W) 시즌을 맞아 타임옴므와 시스템옴므에서 '더 젠틀'과 'SSC' 라인을 각각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타임옴므는 세련되고 품격있는 '비즈니스 캐주얼'을, 시스템옴므는 국내 유명 아티스트와 협업에 중점을 둔 것이 특징이다.  
 
가을 시즌 타임옴므 더 젠틀 라인 상품은 재킷과 셔츠를 비롯해 총 18개며, 겨울까지 총 32개 상품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시스템옴므에선 출시 10주년을 맞아 국내 그래픽 아티스트인 비너스맨션과 협업했다. 비너스맨션은 개성있는 그래픽과 색감으로 국내외 패션·출판·게임 분야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는 인물이다. 보그·엘르 같은 패션 잡지를 비롯해 SM엔터테인먼트, 넥슨과 작업했다. 시스템옴므 SSC 라인은 외투와 티셔츠, 니트, 바지 등 25개 상품으로 구성됐다. 일부는 기존 시스템옴므보다 판매 가격을 10~15% 낮춰,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높였다.

한섬은 타임옴므와 시스템옴므를 앞세워 국내 남성 패션 시장 유행을 선도하는 '패피족'(패션과 피플 줄임말)을 공략할 계획이다. 올해 두 브랜드 매출 목표도 지난해보다 10% 이상 높인 1200억원으로 정했다. 지난해 타임옴므와 시스템옴므 매출은 유통망 확대 없이 전년 대비 10% 이상 늘어 1000억원을 넘어섰다. 

한섬 관계자는 "남성 럭셔리 캐주얼 시장에서 소비자들 눈높이에 맞춘 상품을 선보이기 위해 새로운 라인을 출시했다"며 "각 브랜드별로 추구하는 브랜드 방향성에 맞춰, 상품기획과 디자인 강화에 힘쓸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