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추석 선물용 상품권·현금 넣는 '플라워 용돈박스' 판매
이마트, 추석 선물용 상품권·현금 넣는 '플라워 용돈박스' 판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 이마트 용산점에서 모델들이 추석 선물용 상품권이나 현금을 담을 수 있는 '플라워 용돈박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마트)
18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 이마트 용산점에서 모델들이 추석 선물용 상품권이나 현금을 담을 수 있는 '플라워 용돈박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마트)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이마트가 추석을 맞아 상품권과 현금을 넣어 선물할 수 있도록 마른 꽃 장식 봉투와 비누꽃이 담긴 '플라워 용돈박스'를 전국 점포에서 각각 9900원(비누꽃 8개), 1만3900원(비누꽃 16개)에 판다. 플라워 용돈박스에 대해 18일 이마트는 "올해 어버이날 준비 물량 완판을 기록할 정도로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면서, "명절에도 상품권 및 현금 선물 관련 수요가 클 것으로 판단해 2종으로 늘려 새로 출시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