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팜한농과 드론 야간 방제 시연 '성공'
LGU+, 팜한농과 드론 야간 방제 시연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8일 1ha 규모의 경작지에 U+드론 관제시스템을 기반으로 야간 드론 정밀방제 테스트에 성공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직원이 야간 드론 정밀방제를 위한 U+드론 관제시스템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지난 18일 1ha 규모의 경작지에 U+드론 관제시스템을 기반으로 야간 드론 정밀방제 테스트에 성공했다. LG유플러스 직원이 야간 드론 정밀방제를 위한 U+드론 관제시스템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유플러스는 팜한농과 U+드론 관제 시스템을 이용해 야간에도 보다 정밀하게 작물보호제를 살포하는 '드론 야간 방제 시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9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8일 저녁 충남 논산시 팜한농 작물보호연구센터 연구농장에서 U+드론 관제 시스템을 활용해 고도 3m에서, 3m/s의 이동속도로 1시간 동안 비행경로 모니터링 등 LTE 원격관제 기능과 야간방제, 핀포인트 방제 등 드론 정밀방제 시연을 위한 야간비행을 실시했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항공안전법의 '무인 비행장치 특별비행을 위한 승인절차에 관한 기준'에 따라 비행계획서를 제출하고, 국토교통부로부터 드론 야간 특별비행을 허가받았다.

이날 LG유플러스는 U+ 드론 관제시스템을 이용한 △야간, 정밀 자동 방제 △기체 2대를 이용해 작업지역을 자동으로 방제하는 패턴 방제 △비닐하우스 위치를 설정하면 이를 피해 방제하는 장애물 회피 방제 △나선 비행으로 배나무에 작물보호제를 살포하는 핀포인트 방제 등 드론 정밀방제 시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드론을 활용한 작물보호제 살포는 많은 농가에서 시행하고 있지만 LG유플러스는 전국에 확보하고 있는 LTE망을 활용한 U+드론 관제시스템과 실시간 이동측량 시스템(RTK, Real Time Kinematics)을 접목해 국내 최초로 정밀한 야간 드론 방제를 시도했다.

RTK 기술은 지상에 설치된 고정형 또는 이동형 RTK 기지국과 드론에 장착된 시스템을 이용, 정확한 실제 위치를 산출함으로써 오차 범위를 줄일 수 있다. 따라서 실시간으로 작물보호제 살포가 필요한 지역을 2~3cm 오차 범위 안에서 정확하게 측량할 수 있어 기존에 드론이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GPS 시스템보다 정밀하다.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드론용 GPS는 구름, 고층 건물, 위성의 오차 등 여러 요인으로 인해 실제 위치로부터 오차가 발생하는데다 드론에 장착된 GPS는 드론과 함께 실시간으로 움직이고 있어 오차를 줄이기 쉽지 않아 정밀 방제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또한 드론 방제는 육안으로 기체가 보이는 가시권에서만 수동으로 가능하지만, U+드론 관제 시스템을 통해 낮과 밤 등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드론 조종사가 없이도 자동으로 방제가 가능해져 편의성과 실용성을 보다 높였다.

권희준 팜한농 작물보호사업부 마케팅담당은 "야간에 작물보호제를 살포하면 약제가 증발하지 않아 방제 효과가 향상되고, 바람도 낮 시간대보다 약하기 때문에 주변 작물로 약제가 날리지 않아 훨씬 안전하다"고 야간 드론 방제의 장점을 설명했다.

권용훈 LG유플러스 드론팀장은 "야간에도 정밀하게 작물보호제를 살포할 수 있는 것은 U+드론 관제 시스템 덕분"이라며 "관제 시스템에 작업지역을 설정하고 단말기 시작버튼만 누르면 드론이 자율적으로 비행하며 작업을 수행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