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회장 "디지털 LS 만들기, CEO들이 주도해 달라"
구자열 회장 "디지털 LS 만들기, CEO들이 주도해 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TO·CEO가 직접 나서 스마트한 사고로 전환해야 생존"
구자열 LS그룹 회장(가운데)이 지난 17일 LS타워에서 열린 'T-Fair 2018'에 참가해 그룹의 미래 기술인 디지털 기술이 전시된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LS그룹)
구자열 LS그룹 회장(가운데)이 지난 17일 LS타워에서 열린 'T-Fair 2018'에 참가해 그룹의 미래 기술인 디지털 기술이 전시된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LS그룹)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LS가 생존의 40% 안에 속할지 아닐지 여부는 회사의 미래 경쟁력을 발굴하고 새롭게 창출하는 연구개발(R&D)연구원들 손에 달렸다"고 밝혔다.

LS그룹은 구 회장이 지난 17일 경기 안양 LS타워에서 열린 'LS T-Fair 2018'에 참석해 미국 워싱턴 경영대학원에서 발표한 '2025년까지 포춘 500대 기업 중 40%가 디지털화에 적응하지 못하고 사라질 것이라는 전망'을 예를 들며 이같이 말했다고 18일 밝혔다.

구 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기에는 전략 수립 비중보다 운영의 민첩성과 서비스 차별화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단순한 제품 판매가 아닌 서비스를 접목, 운영단계에서 정보통신(IT)와 빅데이터 분석 등 가장 효율성과 만족도 높은 운영방식을 찾아 이를 민첩하게 실현할 방법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고기술책임자(CTO)들뿐만 아니라 최고경영자(CEO)가 직접 나서 스마트한 사고로 전환하고 그러한 변화를 직원들과 조직에 빠르게 전파해 달라"고 주문했다.

T-Fair는 LS 창립 이후 그룹 차원에서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연구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2004년부터 실시해 올해로 14회째를 맞았다.

올해는 과거 우수 R&D 과제 중심의 전시와는 달리 LS그룹이 지난해부터 사별로 본격적으로 추진해 온 디지털 기술을 적용한 미래 기술을 선보였다.

계열사별로 LS전선은 생산 제품에 사물인터넷(IoT)을 적용해 실시간 위치, 재고, 도난 여부 등의 정보를 관리하는 시스템을 선보였다. LS산전은 소비자들이 실시간 태양광과 에너지저정장치(ESS)사용 현황 및 제품 상태 등을 모니터링 하는 클라우드 시스템과 LS엠트론은 자율 주행 트랙터 및 농업용 드론 등 스마트 농업 솔루션 등 기술을 선보였다.

한편 올해 'R&D 베스트 어워드'에는 LS전선의 '유럽향 광케이블 신제품 개발 및 솔루션' 과제를 비롯한 제조 분야 5개와 LS니꼬동제련의 '용매 추출을 통한 귀금속 제품화 기술' 등 프로세스 분야 3개를 포함한 총 8개 회사의 연구성과가 선정됐다.

이날 행사에는 구자열 회장, 구자엽 LS전선 회장을 비롯한 회장단과 각 계열사 CEO, CTO 등 연구원 400여명이 참석해 R&D 성과를 공유하고 우수 과제 발표와 시상식을 진행했다.

LS그룹 관계자는 "LS그룹은 각 계열사별로 디지털 디자인, 3D프린팅, 가상현실 등을 설계와 개발, 검증 단계 등에 적용해 운영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디지털 변혁을 위한 R&D 과제를 선정해 지난해부터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