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수도권 재개발 1만1700가구 분양…"청약 열기 이어진다"
연내 수도권 재개발 1만1700가구 분양…"청약 열기 이어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연말까지 서울 등 수도권에서 재개발 사업을 통해 1만1700여가구가 쏟아진다. 특히, 수도권 여러 지역이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으로 묶여 있어 분양가규제가 시행 중이라 전매금지, 대출규제에도 불구하고 로또청약을 기대하는 많은 예비청약자들로 인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13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9월~12월까지 서울 등 수도권에서 재개발 정비사업을 통해 총 1만1764가구(아파트기준. 임대제외)가 분양할 계획이다. 이는 작년 동기(4552가구)의 약 2.6배 많은 수준이다. 

분양물량이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 공급에 다소 숨통이 트일 수 있으나 지난 8월까지 수도권 분양시장 청약 현황을 살펴봤을 때 9월 이후에도 청약 경쟁은 경쟁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올해 1월~8월말까지 서울 등 수도권에서 분양된 단지는 94곳, 총 4만2189가구(특별공급 제외한 일반분양)이다. 이중 전체의 75.5%인 71개 단지 3만3,328가구가 순위 내에 청약이 마감됐다. 특히 서울의 경우 이 기간 총 21개 단지가 분양해 100% 청약 순위 내에 마감됐다.

수도권 재개발 주요 분양단지를 살펴보면 대림산업은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용두5구역을 재개발 해 전용면적 51~109㎡, 총 823가구를 짓는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를 10월경 분양한다. 이 중 403가구가 일반분양분. 서울지하철 1호선, 2호선 신설동역 역세권이다. 청계천이 가깝고 이마트, 동대문, 왕십리 일대 상업시설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서울 은평구 수색증산 뉴타운에서는 2개 아파트가 분양될 예정이다. SK건설은 수색9구역에 전용면적 59~112㎡, 총 753가구를 짓는 DMC SK뷰를 11월경 분양한다. 이 중 251가구가 일반분양분. GS건설은 인근 증산2구역에서 총 1386가구 규모의 자이 아파트를 12월경 분양한다. 이 중 461가구가 일반분양분. 두 아파트 모두 서울지하철 6호선, 경의중앙선, 공항철도 환승역인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역세권 단지들이다. 

삼성물산은 경기 부천시 송내동 송내1-2구역에 전용면적 59~114㎡, 총 831가구 규모의 래미안 부천 어반비스타를 짓는다. 이 중 497가구를 10월경 분양한다. 지하철1호선 중동역을 이용할 수 있으며 일반분양 대부분이 중소형으로 드레스룸과 팬트리 등을 설계했다.

포스코건설은 경기 의정부시 가능동 가능2구역에 전용면적 39~97㎡, 총 420가구 규모의 더샵 아파트를 짓는다. 이중 317가구를 11월경 분양할 계획이다. 직동공원 및 근린공원이 인접해 조망권이 좋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재개발 정비사업은 주로 원도심 등 기본적인 인프라가 잘 갖춰진 곳에 노후불량주택을 정비하는 만큼 새 아파트 수요가 많다"면서 "최근 감정원 등 시세조사기관의 발표 결과 상승률은 둔화됐어도 여전히 아파트값은 오르고 있어 분양가 규제가 시행 중인 서울 등 수도권 곳곳에서 로또청약 열기가 재현되기 쉽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