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승 대웅 회장 "모든 직위서 물러날 것"
윤재승 대웅 회장 "모든 직위서 물러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사진=대웅제약)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직원들에 대한 상습 욕설로 공분을 산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이 28일 ㈜대웅제약과 지주회사 ㈜대웅 모든 직위에서 물러나 회사를 떠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전날 경영 일선에서 퇴진한다는 입장에 대한 후속조치 격이다.

윤 회장은 이날 대웅제약 홍보팀 명의로 언론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오늘 ㈜대웅 대표이사와 등기임원(이사), ㈜대웅제약 등기임원(이사) 직위를 모두 사임했으며, ㈜대웅제약과 그 지주회사인 ㈜대웅 모든 직위에서 물러나 회사를 떠난다. 자숙 시간을 가지고 제 자신을 바꿔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웅제약은 이제 전문경영인 체제 하에 임직원들이 성장하고 발전해 나갈 수 있는 기업문화를 강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회장은 직원들에 대한 '갑질'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된 전날에도 이메일을 통해 사과 의사를 내비쳤다. 그는 현재 가족 일정을 이유로 미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귀국 일정은 아직 불투명하다는 게 대웅제약의 설명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번 갑질 논란을 피하려고 도피성 외유를 간 게 아니냐는 의구심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