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에 '갑질'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경영 일선 사퇴"
직원에 '갑질'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경영 일선 사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사 출신 2세 경영자…업무회의·보고과정서 상습적 욕설 사실 드러나 퇴진 불가피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사진=대웅제약)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이 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욕설을 해온 사실이 드러나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윤 회장이 물러남에 따라 대웅제약은 전승호, 윤재춘 전문대표 중심 전문경영인 체제로 운영될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윤 회장은 입장문을 내어 "오늘 이후 즉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고 밝혔다. 그는 "언행과 관련해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 업무 회의와 보고 과정에서 경솔한 언행으로 당사자뿐만 아니라 회의에 참석하신 다른 분들께도 상처를 드렸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윤 회장은 회사 보고과정에서 직원들에게 "정신병자 XX 아니야", "미친 XX네" 등 폭언을 일삼은 녹취록이 공개돼 물의를 빚었다. 대웅제약 창업주인 윤영환 명예회장 셋째 아들인 윤 회장은 검사 출신으로, 1995년 대웅제약에 감사로 입사한 뒤 이듬해 부사장에 임명되면서 2세 경영을 시작했다. 올해 3월에는 전문경영인 체제를 이유로 대웅제약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현재 그는 대웅제약 이사회 의장, 지주회사 대웅 대표이사로 등재돼 있다. 하지만 이번 물의로 사퇴 의사를 밝힘에 따라 윤 회장은 이들 자리에서도 물러날 전망이다. 제약업계에서는 윤 회장의 '갑질' 행태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대웅제약에서 간부로 일하다 퇴사한 한 직원은 "대웅 간부 중 윤 회장에게 직접 보고를 해본 직원들은 갑질을 겪지 않은 사람이 거의 없을 정도"라며 "이 때문에 최근 몇년 동안에만 많은 직원이 다른 회사로 이직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