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 "부부간에도 이견 피할 수 없어"…'김앤장 갈등설' 해명
장하성 "부부간에도 이견 피할 수 없어"…'김앤장 갈등설' 해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은 비서실이 맡고, 부총리는 집행" 여운
"생각 완전히 같으면 위험, 토론 통해 하나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사진=연합뉴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문재인 정부의 '경제사령탑'(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간 불화설, 이른바 '김앤장 갈등설'에 대해 '부부론'을 들어 진화에 나섰다.

그는 "서로 다른 의견이 나오는 것은 부부간에도 피할 수 없다"며 "그러나 국민에 책임지는 자리에 있기에 의견이 달라도 토론을 통해 하나로 만들어내 정책 선택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두 사람간 경제정책을 둘러싼 이견이 존재함을 사실상 인정한 것으로, 그렇더라도 현재의 경제정책 기조를 밀고 나가겠다는 강한 의지의 표현으로 받아들여 진다.

장 실장은 2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 부총리와의 갈등설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설명하고 "완전히 같은 의견과 생각이 있다면 오히려 위험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와의 견해차이가 건전한 정책토론 차원이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경제정책을 관료적 '절박감' 보다 학자적 '담론'으로 받아들이는 듯한 이같은 설명에 대해 현실 감각이 부족한, 너무 안이한 발상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김 부총리가 지난 21일 국회 기획재정위에 출석해 '청와대 정책실장은 청와대 안에 있는 스태프(참모)이고,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제가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장 실장은 "일부 언론은 매우 부정적 의미로 해석했던데, 김 부총리의 말씀이 정확하다. 저는 스태프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대통령 비서실에서 정책을 맡고 있고 부총리는 정책 집행의 수장이니 의견이 다를 때는 분명히 밝히고 토론하고 정책의 선택을 이어가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장 실장의 해당 발언은 자신이 정책을 짜면 김 부총리는 집행하는 입장이라는 차원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어 미묘한 여운을 남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