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 경찰 출석···"성실히 조사받겠다"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 경찰 출석···"성실히 조사받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삿돈 유용 등 배임·횡령 혐의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회삿돈을 유용해 개인적으로 쓴 혐의를 받는 고(故)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차남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가 경찰에 출석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17일 이 대표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횡령 피의자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 출석한 이 대표는 '요트 구입비를 회삿돈으로 지출했나' 등 취재진 질문에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답하고 조사실로 향했다.

이 대표는 올해 초 시가 25억원 상당의 요트를 회사 명의로 사들여 개인 용도로 사용하고, 회삿돈으로 캠핑카 등 차량 여러 대를 구입해 사적으로 쓰는 등 35억원가량을 유용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개인 비서를 여러 명 두고 집안일 등 각종 허드렛일을 시키며 '갑질'을 했다는 의혹도 받았다. 경찰은 이 대표가 개인 비서 인건비도 회삿돈으로 지출했다면 횡령 혐의 적용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앞서 지난달 CJ파워캐스트 본사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회사 자금 지출내역 등 자료를 분석한 데 이어 자금 집행에 관여한 임직원들을 차례로 불러 의혹에 관한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경찰은 압수한 자료와 임직원 진술 등이 대체로 맥을 같이한다고 보고 이 대표를 상대로 관련 혐의를 집중 추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