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7일)날씨] 야간비행? 기온 '뚝', 자고나니 서늘!…"낮엔 더위요"
[오늘(17일)날씨] 야간비행? 기온 '뚝', 자고나니 서늘!…"낮엔 더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견우와 직녀가 오작교에서 만난다는 칠석인 17일(음력 7월 7일)에도 무더위는 계속되겠다.

중부지방은 대체로 맑고, 남부지방은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과 전남 남해안에는 오전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제주도는 제18호 태풍 '룸비아'(RUMBIA)의 영향으로 낮까지 5∼40㎜가량 비가 내리겠다. 태풍 '룸비아'가 서진하면서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내려진 태풍주의보는 풍랑특보로 바뀔 전망이다.

우리나라 북쪽에 있는 고기압으로부터 차고 건조한 공기가 들어오면서 밤사이 전국 대부분 지역의 기온이 열대야의 기준이 되는 25도 아래로 내려갔다. 이 덕에 서울 26일, 대전 27일, 여수 29일 등 장기간 이어져 온 열대야가 해소됐다.

전국적으로 아침 최저 기온이 20도 초반 대로 뚝 떨어졌다. 자고나니 마치 야간비행을 통한 공간이동이라도 한 듯 갑자기 서늘해졌다. 대부분 지역의 아침 최저 기온이 전날보다 4~5도나 낮은 22~24도의 분포를 나타냈다. 

야간에 북쪽의 찬 고기압이 남하한 결과다. 한 달 이상 열대야로 시달렸으니 급격한 기온변화에 어리둥절할 수도 있겠다. 아침과 낮 기온 간의 차이가 10도를 넘을 것으로 보여 여름감기 걸리기 딱 좋은 날씨이기도 하다.

하지만 낮 최고기온은 전날과 비슷하거나 그보다 다소 낮은 25∼35도로 예보됐다. 기록적인 폭염은 한풀 꺾였지만, 여전히 35도 내외의 무더위가 지속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19일까지는 상층의 한기가 유입되면서 낮 기온 상승이 저지돼 폭염은 다소 주춤하고, 열대야도 해소되겠다"며 "이후 다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상승하면서 주의보 수준의 폭염이 나타나고, 곳에 따라 열대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대기 확산이 원활한 덕에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의 농도를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3.0m, 남해·동해 앞바다 1.5∼4.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1.5∼5.0m, 남해 2.0∼6.0m, 동해 1.5∼4.0m로 예보됐다.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태풍경보, 그 밖의 전 해상(일부 서해 앞바다 제외)에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고 있겠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ㄱㅂ 2018-08-17 09:42:54
오타 개쩐다 아친최저기온?개 가튼ㅈ소리 서울 몇도라고 12.3도?ㅋㅋㅋㅋㅋ 겨울이냐? 기자왜하냥ㅋ에라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