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창의적 ICT 혁신성과로 美 'CIO 100 어워드' 3년 연속 수상
한전, 창의적 ICT 혁신성과로 美 'CIO 100 어워드' 3년 연속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통합지원 공용플랫폼 구축
한국전력은 15일(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란초 팔로스 버디스(Rancho Palos Verdes)에서 개최된 제 31회 '최고정보책임자(CIO) 100 어워드(Chief Information Officer 100 Award)'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창의적 혁신성과가 탁월한 기업으로 선정돼 수상했다. CIO 100 어워드에서 이종환 한전 기술혁신본부장(오른쪽)이 수상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전력)
한국전력은 15일(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란초 팔로스 버디스(Rancho Palos Verdes)에서 개최된 제 31회 '최고정보책임자(CIO) 100 어워드(Chief Information Officer 100 Award)'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창의적 혁신성과가 탁월한 기업으로 선정돼 수상했다. CIO 100 어워드에서 이종환 한전 기술혁신본부장(오른쪽)이 수상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전력)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한국전력은 15일(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란초 팔로스 버디스(Rancho Palos Verdes)에서 개최된 제 31회 '최고정보책임자(CIO) 100 어워드(Chief Information Officer 100 Award)'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창의적 혁신성과가 탁월한 기업으로 선정돼 수상했다.

CIO 100 어워드는 전 세계 연구·컨설팅 기관인 미국 IDG(International Data Group)가 1988년부터 매년 ICT 기반의 창의적 혁신성과가 탁월한 기업 및 기관을 토대로 100개 기업을 선정해 수여하는 행사다. 선정방식은 CIO와 교수 등 50여명의 외부 전문위원의 1차 심사와 자체 전문가의 2차 심층 검증을 거쳐 선정한다.

올해 행사에는 전 세계에서 400여개의 CIO 기업·기관이 경쟁했으며 최종 한전·지멘스·IBM을 포함한 100개 기관이 수상기업으로 선정됐다. 

특히 한전은 올해 CIO 100 어워드 수상기업 중 유일한 국내기업이자 전 세계 전력회사 중 수상이력이 있는 기업이다. 한전은 2016년 '차세대 송변전자동화시스템(SCADA) 구축'·2017년 '지능형 전력계량기술(AMI) 개발'·2018년 '디지털변환 공용플랫폼 정책·기술 개발'로 각종 소프트산업 분야의 디지털화(Digitalization)를 선도한 공로를 IDG로부터 인정받아 3년 연속 수상했다. 

한전은 전 사적인 역량을 집중시키기 위한 정부 체계 정립과 개별시스템 중복도입 예방을 위한 상호운용 기술 가이드라인 제정·빅 데이터·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통합 지원하는 단계별 공용플랫폼 기술개발을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전에 따르면 기존 운영 중인 238종에 달하는 각종 개별 시스템들을 공용플랫폼에 단계적으로 연결시키면 방대한 전력설비 운영 데이터·신재생 에너지 등을 저장 및 분석·예측해 빅 데이터와 기계학습 처리가 가능하다.

또한 한전은 직원들을 위한 빅 데이터와 AI 알고리즘 소프트웨어 도구도 제공해 현장에서 직접 시뮬레이션(Digital Twin)도 할 수 있게 해 비용절감·자산관리 최적화·설비운영 효율화도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전 관계자는 "국민 누구나 한전의 전력 데이터를 활용하여 다양한 앱을 개발하고, 날씨·교통 등 공공데이터와 결합한 사업 아이디어도 실현할 수 있도록 '전력 데이터 공유센터'를 구축해 디지털변환 플랫폼 생태계 조성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