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1년 새 고용 1만4000명 늘려···CJ 증가 폭 1위
30대 그룹, 1년 새 고용 1만4000명 늘려···CJ 증가 폭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정부 일자리 공약 화답···정규직 늘리고 비정규직 줄여
(표=CEO스코어)
(표=CEO스코어)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국내 30대 그룹의 고용 규모가 1년 새 1만4000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그룹별로 CJ그룹이 가장 많이 늘었고 이어 삼성·SK·LG·현대백화점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CJ·현대백화점·롯데 등 유통 중심 그룹의 정규직 전환이 이어지며 고용의 질도 개선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공약 1호로 내세운 문재인 정부에 화답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1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 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30대 그룹 소속 계열사 가운데 반기보고서를 제출하고 전년과 비교를 할 수 있는 262개 사의 올해 6월 말 기준 고용 인원을 집계한 결과 총 96만479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6월 말 94만6467명보다 1만4012명(1.5%)이나 늘어난 것이다.

고용을 가장 많이 늘린 그룹은 CJ그룹으로 이 기간에 2만247명에서 2만4709명으로 무려 4462명(22%)이나 증가했다. 계열사인 CJ프레시웨이가 간접 고용했던 급식 점포의 서빙·배식 보조 직원을 직접 고용한 영향이 컸다.

이어 삼성·SK가 각각 3946명(2.1%), 2530명(4.6%)을 늘리며 고용 확대 '톱3 기업'에 들었다. LG(2365명, 1.9%)와 현대백화점(1633명·16.3%), 한화(1564명·5.6%), 롯데(1379명·2.3%) 등도 1000명 이상 일자리를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현대중공업그룹은 1년 만에 3만901명에서 2만9621명으로 고용이 1280명(4.1%)이나 줄었다. GS(1156명, 4.8%)와 대림(594명, 6.1%), 두산(420명, 2.6%), 대우조선해양(382명, 3.7%), LS(351명, 4.2%), 영풍(192명, 5.2%), 한진(103명, 0.4%), OCI(93명, 2%), KCC(39명, 0.6%), 신세계(26명, 0.1%), 금호아시아나(13명, 0.1%) 등도 고용 인원이 감소했다.

올 상반기 말 현재 30대 그룹 직원 가운데 정규직은 90만4832명으로 1년 전보다 1만8714명(2.1%)이나 증가했다.

정규직 숫자를 가장 많이 늘린 그룹도 CJ로 4365명(22.1%) 증가했다. 이어 삼성이 4024명(2.2%) 늘려 이들 두 그룹이 30대 그룹 정규직원 수 증가를 주도한 것으로 분석됐다.

비정규직 근로자는 6월 말 현재 5만5647명으로 1년 전보다 4702명(7.8%)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그룹별로 GS의 비정규직 직원이 1년 만에 3863명에서 2451명으로 무려 36.6%나 줄었고, 롯데(1110명·18.6%)와 KT(719명·19.9%), 대림(642명, 16.8%), 한진(462명, 25.5%)도 비교적 큰 폭으로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