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5일)날씨] 폭염 속 광복절, 서울 37도…남부, 태풍 '리피' 영향 호우
[오늘(15일)날씨] 폭염 속 광복절, 서울 37도…남부, 태풍 '리피' 영향 호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광복절인 15일,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 오르는 폭염이 이어지겠다. 남부 지방은 낮부터 비가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중부지방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겠고, 남부지방은 열대저압부로 약화된 15호 태풍 '리피(LEEPI)'의 영향으로 낮부터 비가 오겠다.

특히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서는 천둥·번개가 치고, 시간당 20~30㎜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강원영서남부는 대기불안정으로 오후에 국지성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15일 낮~16일 낮)은 △전남남해안·경남해안·제주도·지리산부근 30~80㎜(많은 곳 경남해안·지리산부근 120㎜ 이상) △전남(남해안 제외)·강원영동(16일)·경상도(경남해안 제외) 20~60㎜ △울릉·독도·(15일) 전북·충청남부·강원영서남부 5~40㎜ 등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24∼28도, 낮 최고기온은 31∼37도로 평년보다 3∼6도 높은 수준으로 예보됐다.

서울, 수원, 동두천, 이천, 청주, 대전, 세종, 전주 등에서는 낮 동안 수은주가 36도까지 치솟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8도 △대전 27도 △대구 25도 △전주 26도 △광주 27도 △부산 27도 △춘천 26도 △강릉 27도 △제주 27도 △울릉도·독도 26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7도 △대전 36도 △대구 35도 △전주 36도 △광주 36도 △부산 32도 △춘천 34도 △강릉 33도 △제주 33도 △울릉도·독도 30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체로 '좋음~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오존 농도는 △수도권·충남·전북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보됐다. 오존 농도가 높을 경우 호흡기나 눈에 자극을 주기 때문에 농도가 높은 날은 야외 활동을 자제하는 게 좋다.

기상청 관계자는 "고온 상태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보건·가축·농업·산업·수산업 등에 피해가 우려된다"면서 "또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으니 낮 동안 야외활동을 삼가라"고 당부했다.

한편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으니 해안가 해수욕장에서는 안전사고가 없도록 주의해야겠다.

달과 지구가 가까워지는 천문조 현상으로 바닷물 높이가 연중 가장 높은 기간이라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 저지대에서는 밀물 때 침수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1.5m, 동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와 동해 0.5∼2.5m, 남해 1.0∼2.5m다.

기상청 관계자는 "고온 상태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보건·가축·농업·산업·수산업 등에 피해가 우려된다"면서 "또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으니 낮 동안 야외활동을 삼가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