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상반기 당기순손실 5482억원 
한수원, 상반기 당기순손실 5482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월성 1호기 폐쇄 등 영업외비용이 늘면서 한국수력원자력이 올해 상반기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한수원은 상반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2268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75.9% 줄었다고 14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조9656억원으로 20.5%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5482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6696억원 당기순이익에서 올해 적자 전환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은 원전 이용률이 하락하면서 전력 판매가 줄었기 때문이다. 올 상반기 원전 가동률은 격납건물 콘크리트 공극과 철판 부식, 증기발생기 이물질 발견 등의 문제로 계획예방정비 기간이 늘어나면서 1분기 55%, 2분기 63%로 집계됐다. 

당기순손실로 전환된 이유는 월성 1호기 폐쇄와 천지 1·2호기 및 대진 1·2호기 등 신규 원전 6기 백지화와 관련된 영업외비용 7282억원이 2분기에 한꺼번에 반영됐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6월 한수원 이사회는 월성 1호기 적자 누적 등 경제성이 낮다고 판단해 조기 폐쇄를 결정했다. 신한울 3·4호기의 경우 한수원은 아직 백지화를 공식 결정하지 않았지만 향후 건설 중단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해 2분기에 비용을 반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