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은행, 상반기 당기순익 1170억원…전년 比 0.1%↓
씨티은행, 상반기 당기순익 1170억원…전년 比 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씨티은행 청담센터 외관. (사진=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 청담센터 외관. (사진=한국씨티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11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1%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총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한 6149억원으로 집계됐다. 올 상반기 이자수익과 비이자수익 등을 더한 총수익이 1년 전보다 늘었으나 대손충당금이 증가해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고 씨티은행은 설명했다.

씨티은행 관계자는 "올 상반기 실적은 투자상품 판매수수료 수익 증가와 신탁보수의 증가가 주된 요인"이라며 "주택담보대출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비용관리와 소비자금융 영업모델 실행에 따른 경비절감 등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올 상반기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46%로 전년 동기보다 0.01%p 개선됐으나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3.54%로 0.07%p 하락했다. 6월 말 현재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 비율은 18.74%, 보통주 기본자본 비율은 18.11%였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52%로 전년 동기보다 0.01%p 올랐다. 대손충당금 적립비율은 233.1%로 77.1%p 개선됐다.

박진회 씨티은행장은 "상반기 실적은 씨티은행의 지속적인 모멘텀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우리의 비즈니스전략을 실행하고 핵심사업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