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차량 '또 불'…'안전진단 미이행' BMW 운행중지 명령 임박
BMW 차량 '또 불'…'안전진단 미이행' BMW 운행중지 명령 임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진단 못받은 차량 3만여대…BMW "안전진단 계속 진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권진욱기자] BMW 차량에 대한 운행중단 명령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이르면 14일 운행중지 명령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BMW가 당초 긴급 안전진단을 14일까지 진행하기로 했으나 아직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이 3만여대나 돼 사고 발생 위험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특정 차량에 대한 운행을 중지해 본 전례가 없는데다 차량 소유자들의 반발이 예상돼 돌발변수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13일 국토교통부는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 BMW 차량 운행중단 방안과 관련한 협의를 진행하고, 안전진단을 아직 받지 않은 차량에 대해서는 운행중지 명령을 내리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추가 검토를 거친 후 14일 운행중지 방안을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 8일 경기도 화성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어 "국민 안전을 위해 안전진단을 받지 못했거나 안전진단 결과 위험하다고 판단된 BMW 차량에 대해 운행중지 명령을 발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국토부는 BMW가 14일까지 긴급 안전진단을 진행하겠다고 밝힌 점을 염두에 두고 운행중단 명령 시점을 그 이후로 잡는 방안을 검토해 왔다. 하지만 이날 오전 0시까지 안전진단을 받은 차량은 리콜 대상 차량 10만6천317대 중 7만2천188대(67.9%)에 불과했다.

이에 BMW 관계자는 이날 "안전진단 기한을 14일로 못박지 않고 계속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부는 이미 14일 이후에는 운행중지 명령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공언해 놓은 상태여서 특별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이날 운행중지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높다.  

운행중지 명려은 지방자치단체를 통해서 이뤄진다. 자동차관리법 37조는 시장·군수·구청장이 안전운행에 지장이 있다고 인정된 차량에 대해 정비를 지시하면서 운행중지를 명령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국토부는 행안부를 통해 전국 지자체장으로 하여금 안전진단을 받지 않았거나 진단 결과 위험성이 있다고 분류된 차량에 대해 운행중지 명령을 내리게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운행중지 명령은 차량 소유 정보를 지자체가 확인해 우편으로 내려야 하기때문에 실제 시행되는 것은 수일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운행중지 명령을 내린다고 해도 소유자가 이를 어기고 운전한 경우 단속하거나 처벌할 방안은 없다. 이번 사태의 책임이 차량 소유자에게 있는 것도 아니어서 경찰은 운행중지 차량을 단속하기보다는 안전진단을 안내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운행중지 명령 대상 차량이 얼마나 될지는 정확한 추산이 않되고 있다. 14일까지 안전진단을 받은 차량은 제외돼야 하고, 안전진단 후 바로 부품 교체를 받지 못해 렌터카를 지급받은 차량 중 정비를 받은 차량도 속속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BMW 차량에서 또 불이 났다. 이번 화재 차량은 리콜대상에서 제외된 M3 모델로 확인됐다.

1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53분께 경기도 남양주시 양양고속도로 양양 방향 화도IC 인근에서 도로를 달리던 A 씨의 2013년식 BMW M3 컨버터블 가솔린 차량에서 불이 났다.

A 씨는 차를 세우고 바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불은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진화됐고 차량은 전소됐다.

A 씨는 경찰에서 "운전 중 차 뒤쪽에서 펑 소리가 나서 가변차로에 세웠더니 얼마 지나지 않아 연기와 함께 불이 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번 화재는 올해 들어 주행 중 또는 주차 직후 BMW에서 발생한 화재와 유사한 케이스로, 39번째이다.

화재가 발생한 BMW 차량 38대 가운데 리콜대상이 아닌 차량은 9대이며 ,그 중 가솔린 차량은 528i, 428i, 미니쿠퍼 5도어, 740i, 745i 등 5대이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등록증 조회 결과 리콜대상에서 제외된 M3 모델로 확인됐다"며 "운전자는 최근 차량에 별다른 이상이 없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