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선봉'···하반기 스마트폰 대전 돌입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선봉'···하반기 스마트폰 대전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웨이, 애플, LG전자도 신제품 공개 예정
지난 9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 행사에서 삼성전자 관계자가 갤럭시노트9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지난 9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 행사에서 삼성전자 관계자가 갤럭시노트9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가 13일 국내에 예약판매에 들어가면서 프리미엄폰 가을 대전이 시작을 알렸다.

애플, LG전자, 화웨이 등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들도 순차적으로 신작을 선보일 예정이어서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9을 시작으로, 이달 말 화웨이의 메이트 20 시리즈, 9월에 애플의 아이폰 신제품이, 10월경에는 LG전자의 V시리즈가 연이어 공개될 예정이다.

가장 먼저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의 포문을 연 곳은 삼성전자다. 삼성전자는 지난 9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노트9을 공개했다.

갤럭시노트9은 전작 대비 0.1인치 커진 6.4인치 인피니트 디스플레이와 함께 블루투스를 탑재한 S펜, 4000mAh 대용량 배터리 등이 특징으로 꼽힌다.

특히 S펜은 리모트 컨트롤 기능으로 셀카 촬영, 프레젠테이션 페이지 이동, 음악 재생 등 메모나 필기를 하는 것을 넘어 스마트폰을 원격 제어하는 역할을 하게 됐다.

갤럭시노트9는 이날부터 국내에서 예약판매에 돌입했으며, 오는 24일 정식 출시된다. 이는 전작인 갤럭시노트8보다 한 달 정도 앞선 일정으로 경쟁사의 신제품 출시 전 선점 효과를 노린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분기 애플을 제치고 처음으로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 2위를 기록한 화웨이도 이달 말 독일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IFA 2018'에서 '메이트 20' 시리즈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 시리즈는 일반 모델인 '메이트 20', 보급형 모델인 '메이트 20 라이트', 프리미엄 모델인 '메이트 20 프로'로 구성된다.

메이트 20 시리즈의 경우 4200mAh의 대형 배터리와 6.9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메이트 20 프로는 화웨이가 자체 생산하는 기린(Kirin) 980 칩셋을 처음 적용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애플은 삼성전자보다 한 달 늦은 9월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IT전문매체 씨넷은 애플의 아이폰 공개와 출시일 패턴을 분석해 애플이 다음 달 12일 신제품을 공개하고, 같은 달 21일 1차 출시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복수의 외신을 종합하면 애플은 내달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5.8인치와 6.5인치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6.1인치 액정표시장치(LCD) 패널을 탑재한 아이폰 3종을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OLED라인업은 프리미엄 모델, LCD는 가격이 저렴한 보급형 모델로 추정된다.

애플이 6인치가 넘는 모델을 출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출시한 10주년 기념작 아이폰X(텐)은 5.8인치, 아이폰8플러스는 5.5인치였다.

끝으로 LG전자도 'LG V40 씽큐'로 프리미엄 스마트폰 경쟁에 합류할 예정이다. 국내 출시일은 10월로 예상되며, 신형 아이폰 국내 출시 예상일보다는 빠를 것으로 추측된다.

V40은 전면에 듀얼 카메라,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를 장착할 것으로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최근작인 'LG G7 씽큐'와 마찬가지로 노치 디자인이 유력해 보인다. 

한편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출하량은 삼성이 20.4%로 1위, 화웨이가 15.5% 2위, 애플이 11.8%로 3위를 차지했다. 또 4위와 5위는 샤오미와 오포가 이름을 올렸다.

업계 관계자는 "포화 상태에 이른 스마트폰 시장에 신작들이 얼마나 선전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며 "국내에선 삼성과 애플의 양강 구도에 화웨이와 LG전자가 얼마나 선전할 수 있을지도 관건"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