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금융 불안에 업계 자율규제안 강화
P2P금융 불안에 업계 자율규제안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P2P금융협회 (사진=홈페이지)
한국P2P금융협회 (사진=홈페이지)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P2P금융업체의 파산·연체율 상승 등으로 투자자들의 불안감이 높아지자 한국P2P금융협회와 디지털금융협회 준비위원회가 이달안에 P2P대출 취급에 대한 자율규제안을 내놓기로 했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P2P금융협회는 오는 14일 자율규제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P2P금융협회 이사회는 최근 자율규제안 세부사항을 정리했으며 현재 회원사의 의견을 수렴중이다.

자율규제안에는 대출자산 신탁화와 투자자 유의사항·상품소개서 정형화, 회원사 전수 실태조사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앞으로는 대출자산의 신탁화를 통해 차주가 상환한 원리금도 따로 보관해 P2P업체에 문제가 생기더라도 투자자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했다.

기존에 운영해 온 자율규제안을 한층 강화하고 투자자보호에 초점을 맞춘 것이다.

신용·소상공인 대출 취급업체가 기존 협회에서 빠져나와 만든 '공유경제를 위한 디지털금융협회 준비위원회'(가칭)도 이달 안에 자율규제안을 공개할 예정이다.

준비위 자율규제안은 자산건전성 확보를 위해 대출자산 중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비중을 30%로 제한하는 내용이 들어갔다.

저축은행이나 여신전문업체가 대출자산 대비 부동산 PF비중을 각각 20%, 30%로 제한 하는 것처럼 P2P금융업계에도 유사한 제한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준비위는 다음달 회원사를 받고 회장을 선출해 본격적으로 협회를 가동할 계획이다. 현재 디지털금융협회 준비위에 가입을 문의한 업체는 10여곳으로 알려졌다.

P2P금융 업계가 자율규제를 강화하는 것은 최근 파산·계획사기·연체율 급등 등의 문제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헤라펀딩은 지난 5월 부도를 내고 서비스를 중단했다.
 
오리펀드와 더하이원펀딩은 허위로 동산담보대출 상품을 만들고 투자금을 가로챘다가 대표가 경찰에 구속됐고, 지난달에는 아나리츠 대표가 허위로 상품을 만든 뒤 돌려막기로 1138억원을 모집했다가 사기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누적대출액 기준 업계 3위인 루프펀딩은 지난 6월말 기준 대출잔액 941억7500만원 중 연체율이 16.14%나 됐고 최근에는 32%까지 올라 위태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