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날씨] 가마솥 속 '폭우·폭염' 동거…태풍 '야기' 수증기에 '더 찐다'
[주말날씨] 가마솥 속 '폭우·폭염' 동거…태풍 '야기' 수증기에 '더 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37도·대구 34도, '물폭탄' 광주도 35도…태풍 진로 '서쪽으로'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이번 주말도 폭염과 열대야와의 사투가 예상된다. 토요일인 11일,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 전국 곳곳에서 폭우에 가까운 소나기가 예보된 가운데 폭염이 이어지겠다. 대부분 지역이 전날보다 더 덥겠다.

특히 '종다리'에 이어 15호 태풍 '야기'마저 야속하게도 폭염해소에 도움이 되기 보다는 되레 악재가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당장 북상중인 '야기'가 밀어올린 다량의 수증기가 주말 찜통더위를 가중시키는 요인이 되고 있다.

'야기'의 향후 진로 또한 당초 예상과 달리 더 서쪽으로 치우치면서 중국 동해안에 바짝 붙어 북상할 것으로 예측됐다. 아직 유동적이긴 하지만 '야기'의 영향이 줄어들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1∼27도, 낮 최고기온은 28∼37도가 예상된다. 서울의 낮 기온 37도까지 올라 전날만큼 덥겠고 전날 물폭탄을 맞은 광주의 낮 기온도 35도까지 치솟겠다. 대구는 전날보다 5도가량 높은 34도까지 기온이 오르겠다.

무더위 속에 충청과 남부 지방은 오후에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전라 내륙과 경남 서부 내륙은 대기 불안정으로 오후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경북 동해안은 아침 한때 비가 오겠다.

예상 강수량은 전라 내륙과 경남 서부 내륙 5∼40㎜, 경북 동해안 5㎜ 내외다. 미세먼지 농도는 모든 권역에서 '좋음' 수준이 예상된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기온이 낮아지겠으나 소나기가 그친 후 기온이 다시 올라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무더위가 이어진다.

기상청은 "낮 동안 오른 기온이 밤에도 내려가지 못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며 "열사병, 탈진 등 온열 질환 관리와 농·수·축산물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1.5m, 남해와 동해 앞바다 0.5∼2.5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0.5∼2.5m, 남해 1∼3m, 동해 1∼2.5m로 예보됐다.

폭염은 다음주에도 이어지겠다. 다만 북상 중인 14호 태풍 야기가 폭염의 변수가 될 수 있다. 태풍 '야기'는 현재 약한 소형급의 세력을 유지한 채 일본 오키나와 부근 해상에서 북서진 중이다.

향후 진로는 중국 동해안을 지나 한반도와 중국 국경 부근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태풍 '야기'는 당초 예상보다 더 서쪽으로 치우치면서 중국 동해안에 바짝 붙어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일본 기상당국도 우리나라와 비슷하게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