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폭염에 '백산수' 매출 날았다
농심, 폭염에 '백산수' 매출 날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농심)
(사진=농심)

[서울파이낸스 박지민 기자] 농심은 역대급 폭염이 이어진 올 6~7월 두 달간 생수 '백산수' 매출이 160억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24%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폭염이 장기화 된 덕에 생수 판매가 가파르게 늘어난 것. 이에 힘입어 올 상반기 백산수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5%가량 늘어난 340억원으로 집계됐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국내 전체 생수시장도 올 상반기 4.2% 성장했다.

농심은 더위뿐 아니라 차별화된 품질로 백산수 판매가 크게 늘어났다고 짚었다. 농심 관계자는 "더 좋은 제품과 서비스에 지갑을 여는 '가치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수원지와 미네랄 함량, 맛 등에서 차별화된 강점을 지닌 백산수가 주목 받고 있다"고 말했다.

농심은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지난달부터 기상청과 손잡고 캠페인도 펼치고 있다. 대형마트 내 홍보물과 TV광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평소 수분 섭취의 중요성을 알리는 건강지향 마케팅 활동이다.

이달 15일까지 온라인에서는 백산수 이벤트를 실시한다. 온라인몰에서 백산수를 20% 저렴하게 판매하고, 상품평을 남긴 소비자 가운데 추첨을 통해 100명에게 백산수 330ml 1박스를 준다. 자세한 내용은 백산수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