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0일)날씨] 소나기·불쾌지수·폭염·열대야 '일상화'…태풍 '야기' 변수
[오늘(10일)날씨] 소나기·불쾌지수·폭염·열대야 '일상화'…태풍 '야기' 변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 폭염 '주춤', 서울 35도…야기, 내주 초 북한에 상륙할 듯
이미지=기상청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언제부턴가 일기예보에 소나기, 폭염, 열대야, 불쾌지수 등의 용어들이 일상화되고 있다. 올해의 기록적인 폭염이 지구 온난화로 인한 것이어서 매년 반복될 가능성이 높다면, 폭염이 그치기를 하염없이 고대하기보다는 차라리 폭염에 익숙해지는 것이 여름나기의 옳바른 접근법일 수도 있겠다.

금요일인 10일, 오늘도 다르지 않다. 전국 곳곳에 소나기(국지성 호우)가 예상되며 폭염 또한 계속된다. 소나기가 내려도 잠시 더위가 주춤할 뿐, 비가 그친 뒤엔 높아진 습도로 불쾌지수가 올라 체감더위는 크게 달라지지 않겠다. 많은 지역에서 열대야도 이어지겠다.  

이날 새벽 5시 현재 강원 영서 남부와 충청, 남부 내륙에 소나기가 내리고 있다. 특히 경북 경산과 경주, 대구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시간당 20mm 안팎의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다. 남부 지방에는 10~60mm, 충남을 제외한 중부에도 5~40mm의 소나기가 오겠다. 이날 오후까지 전국 곳곳에 강한 소나기가 예상돼 폭염속에 물난리도 신경써야 한다.

반면 중부 지방은 35도 안팎의 폭염이 이어진다. 서울의 한낮 기온이 35도까지 올라 전날보다 더 덥겠다.춘천, 전주, 광주는 34도가 예상된다. 중부지역보다 많은 소나기가 오는 남부지역은 폭염이 반짝 주춤하겠다. 전날 37도까지 올랐던 대구 기온이 33도로 낮아지겠다. 하지만 소나기 때문에 습도가 높아 후텁지근하겠다.

열대야도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오전 5시 현재 지역별 기온은 서울 26.1도, 인천 26.3도, 수원 27도, 춘천 24.8도, 강릉 24도, 청주 27.1도, 대전 27.7도, 전주 27.9도, 광주 26.6도, 제주 28.1도, 대구 24.4도, 부산 26.2도, 울산 25.8도, 창원 24.8도 등이다. 동해안 지역을 제외하고 대부분에서 열대야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은 20일째 열대야가 지속되고 있는데, 언제 멈출지 현재로선 예측이 어렵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예상되므로, 시설물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산간 계곡이나 하천에서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므로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에 대비해야 한다.

또 아침까지 중부지방에는 안개가 곳곳에 끼겠고,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겠다. 교통안전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먼바다에서 1.0∼3.0m, 남해 먼바다에서 0.5∼2.0m, 서해 먼바다에서 0.5∼1.0m로 인다. 서해 상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돌풍이 예상되므로 항해나 조업을 할 경우 유의해야 한다.

달과 지구가 가까워지는 천문조 현상으로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므로, 서해안과 남해안 저지대에서는 밀물 때 침수 피해가 없도록 신경을 써야 한다.

한편 폭염 속에 남쪽에서는 14호 태풍 '야기'가 북상하고 있어 향후 경로가 주목된다. 아직은 정확한 경로 예측이 어렵다.

태풍 '야기'는 다음 주 월요일(13일)께 제주도 서귀포 남서쪽 먼 해상까지 올라오겠고, 서해상으로 진입해 화요일(14일)께 산둥반도를 통과해 북한 북부에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하고 있다.

반면 일본과 미국 기상청은 태풍이 북한 북부보다 조금 더 남쪽인 휴전선 인근에 상륙한 후 한반도를 관통해 동해상으로 빠져 나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폭염으로 태풍만 기다리다 자칫 더위보다 더한 피해를 입을 수도 있음을 염두에 둬야한다. 특히 진로가 유동적인 만큼 계속해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꼼꼼히 챙겨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