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F&B, 태국 최대 식품기업 CPF와 '악수'
동원F&B, 태국 최대 식품기업 CPF와 '악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정간편식·유가공제품 상호 수출입 업무협약
CPF 회사 로고. (사진=동원F&B)
태국 최대 식품기업 CPF 로고. (사진=동원F&B)

[서울파이낸스 박지민 기자] 동원에프앤비(F&B)는 태국 최대 식품기업인 CPF(Charoen Pokphand Foods)와 반려동물식품(펫푸드), 가정간편식(HMR), 유가공제품 등을 상호 수출입하기로 약속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두 업체는 태국 방콕 CPF 본사에서 식품 비즈니스 기회 확대 및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동원F&B는 향후 CPF와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통해 다양한 제품을 태국 시장에 선보이고, CPF가 만든 제품을 국내에 수입 판매할 계획이다.

CPF가 속한 짜른포카판(CP) 그룹은 식품·유통·금융·통신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연매출 55조원을 거두는 태국 최대 기업이다. CP그룹의 매출액이 태국 국내총생산(GDP)의 약 11%를 차지할 정도다. CP그룹 최대 계열사인 CPF 연매출은 17조원이다. CPF는 생육, 신선식품, HMR 등 다양한 식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16개국에 위치한 생산공장과 영업망을 통해 세계 30여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그룹 내 유통계열사인 CP All은 태국 최대 창고형 마트인 '마크로(Makro)'와 1만1000여개의 '세븐일레븐(7eleven)'을 운영하는 등 현지 최대 유통망을 보유했다. 동원F&B 관계자는 "태국 내 최대 유통 채널을 보유한 기업과의 협업인 만큼 효과가 더욱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