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가상화폐·예금 실사 보고서 공개
업비트, 가상화폐·예금 실사 보고서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비트 로고 (사진=업비트)
업비트 로고 (사진=업비트)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가상화폐와 예금 실사 보고서 결과를 3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보고서는 지난 6월 28일 오전 4시 기준으로 두나무가 유진회계법인에 의뢰해 실사 받은 내용이다.

가상화폐 실사 결과 업비트는 고객에게 지급할 가상화폐 대비 금액 기준으로 약 103%의 가상화폐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예금 실사 결과 업비트는 고객에게 지급할 금전 대비 127%의 금전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번 실사는 6월 28일과 29일 이틀 간 두나무 본사에서 진행됐다.

가상화폐 실사는 두나무가 개발한 내부 전자지갑과 전문업체가 제공하는 전자지갑의 실재성을 검증하는 방식으로 확인됐다. 예금은 두나무가 보유한 예금명세서를 기초로 해당 금융기관에 조회해, 확인한 결과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고객에게 지급해야 하는 자산(가상화폐·금전)을 초과하는 가상화폐와 금전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것은 "고객이 원할 때는 언제든 지급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정기로 실사를 진행해 그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가상화폐와 예금 실사 보고서는 업비트 홈페이지 고객센터 내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