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군산 등 51곳 '도시재생 뉴딜' 착수…5년간 4조4천억 투입
포항·군산 등 51곳 '도시재생 뉴딜' 착수…5년간 4조4천억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중기벤처부·행안부 등 14개 부처 협업 102개 사업 7108억원 지원
경북 포항 도시재생뉴딜사업지 위치도 및 주요 내용. (자료=국토교통부)
경북 포항 도시재생뉴딜사업지 위치도 및 주요 내용. (자료=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이번 달부터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지 51곳에 대한 부지 매입, 설계, 착공 등 사업이 본격화된다. 또 오는 2022년까지 4조4160억원 규모의 사업들이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선정한 도시재생뉴딜 시범사업 68곳 중 51곳의 지자체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이 완료됨에 따라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가 지원사항을 최종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승인된 51곳은 올해 상반기 재생 활성화 계획을 수립해 실현 가능성 및 타당성 평가를 통과한 지역이다. 오는 2022년까지 4조4160억원(국비 1조2584억원, 지방비 1조8595억원, 공기업 및 민간투자 1조2981억원) 규모의 사업들이 추진된다.

국토부는 도시재생사업비로 5476억원을 지원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중소기업벤처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보건복지부 등 14개 관계부처에서도 도시재생과 관련된 협업사업을 통해 102개 사업, 7108억원 규모를 함께 지원한다. 

51곳의 지역에서는 주민 참여를 위한 협의체 구성, 도시재생센터 구축, 재생계획 수립 등 사업 준비를 마치고 국비지원 예산이 확정됐다. 이에 따라 이달부터는 부지 매입, 설계, 착공 등 사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재생계획은 쇠퇴한 구도심을 활성화시키는 '중심시가지 및 근린재생사업'이 27곳, 노후 주거지의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주거지재생 및 우리동네살리기' 유형이 24곳이다. 

구도심 지역에는 공공·산업·상권 등의 기능을 회복시키기 위해 혁신거점공간 조성사업, 공공임대상가 조성사업 등을 추진한다.

경북 포항에는 폐교 부지를 활용해 문화예술 공방을 조성하고, 세종 조치원에는 철도부지에 지역 대학과 함께 창업교육센터를 설치한다. 전북 군산에는 버려진 수협창고를 리모델링해 청년창업 공간과 도시재생센터로 활용한다. 

26곳의 지역에서는 폐교, 폐창고, 국공유지 등을 활용해 창업 공간, 청년임대주택, 공공지원센터 등 다양한 기능이 한곳에 입지한 '도시재생어울림 플랫폼'이 조성된다.

이번 계획에는 지역의 영세한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저렴한 임대료로 장기간 임대해 주는 공간인 공공임대상가 조성도 반영돼 있다. 올해는 처음 공급하는 만큼 시범적으로 충남 천안 등 18곳에서 220개 점포 규모로 조성된다. 

또한 24곳의 노후 주거지 재생사업 지역에는 공영주차장, 골목길 정비, 커뮤니티 공간 등 생활인프라 확충을 지원하고, 소규모 주택정비와 공적 임대주택 공급을 계획하고 있다.

노후화된 개별 주택에 대한 정비도 추진된다. 경기 안양, 인천 남동구 등 13곳에서 가로주택정비와 자율주택정비 같은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이 추진된다. 

이외에도 쇠퇴 지역을 특색 있게 재생하기 위한 스마트 재생사업(인천 부평 등 6곳), 대학 캠퍼스 특화사업(천안), 건축경관 특화사업(춘천) 등 지역 특성화 사업을 계획한 지자체 13곳에 대해서는 30억 원 내외의 국비를 추가 지원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도시재생 특위를 통해 활성화 계획을 확정한 51곳의 사업이 본격적으로 착수될 수 있도록 올 하반기에는 약 2700억원의 예산을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라며 "하반기부터는 보상, 착공 등을 통해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