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여의도, 서울의 맨해튼 돼야…종합적 플랜 필요"
박원순 "여의도, 서울의 맨해튼 돼야…종합적 플랜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여의도는 서울의 맨해튼처럼 돼야 한다"며 여의도 통합개발에 대한 의지를 다시금 드러냈다.

다만 박 시장은 "종합적 가이드라인과 마스터플랜 아래 여의도 개발을 진행해야 한다"면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박 시장은 25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의 팟캐스트인 '서당캐'에 출연해 "여의도는 박정희 시대 때 한강 밤섬을 폭파해 나온 흙과 돌로 개발했고, 그때 만들어진 아파트가 노후화 돼 새로운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여의도를 서울의 맨해튼처럼 만들어야 하는데, 아파트 단지마다 따로 재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 보다 종합적 가이드라인과 마스터플랜에 따라 개발되는 게 좋다"고 전했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 10일 싱가포르를 방문해 "여의도를 신도시에 버금가는 곳으로 만들려 한다"는 언급과 함께 서울역~용산역 일대 재개발 구상도 함께 밝혔다.

이후 개발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여의도·용산 일대 부동산값이 들썩이자 "전체 개발 플랜을 잘 만들자는 뜻"이었다고 진화에 나선 셈이다.

그는 "지역별·주제별로 (개발계획을) 잘 정리하자는 얘기였는데, 갑자기 땅값이 오르고 난리가 났다"며 "제 말 한 마디에 이렇게 되니 제가 중요하긴 한가 보다"라는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박 시장은 "노후한 것을 정리하고 새로운 방향으로 발전해 가야 하기 때문에 전체적인 플랜과 비전을 짜 조화롭게 개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