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은행장들 첫 만남..."신뢰회복...쓸모있는 금융" 강조
윤석헌, 은행장들 첫 만남..."신뢰회복...쓸모있는 금융" 강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금융감독원장 초청 은행장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은행연합회)
23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앞줄 왼쪽 다섯번째) 초청 은행장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은행연합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국내 22개 은행장들과 만나 "'은행산업의 신뢰회복'과 '쓸모있는 금융, 도움이 되는 금융'을 위해 적극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23일 은행연합회는 금융감독원과 은행권의 소통을 강화하고 금융현안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한 금감원장 초청 은행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은행권 현안에 대해 격의 없는 논의를 진행했다.

윤 원장은 이 자리에서 "성장 가능성이 있는 중소기업과 혁신적이고 생산적인 분야로 자금이 원활히 배분될 수 있도록 자금중개기능을 활성화하고, 저신용·채무취약계층에 대한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적극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금융사고 예방과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내부통제를 강화해 줄 것"을 요청했다.

국내외 경제와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에 대비해 가계부채 관리 등 은행의 건전성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달라는 한편 '금융감독혁신 과제'의 이행에도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금감원은 지난 9일 금리산정체계 합리화, 지배구조 개선, KPI 평가체계 개선 등 내용을 담은 '금융감독혁신 과제'를 발표한 바 있다.

이에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은행권이 국민의 신뢰 회복을 위해 경제혈맥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금융소비자 권익 보호 강화와 윤리경영을 정착시켜 나가는데 힘쓰고 있다"고 화답했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은행권은 채용규모를 지난해 약 2873명에서 올해 약4600명으로 54% 확대했으며 7000억원 규모의 공동 사회공헌사업을 추진하는 등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고 있다.

김 회장은 "은행산업이 국제경쟁력을 제고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활성화함으로써 국가 경제 발전의 원동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금감원의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은행산업이 핵심서비스 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경제·금융 등 각계 주요인사와 소통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