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세계펀드 순자산 40.7조 달러 '1.0%↑'…韓 13위 유지
1분기 세계펀드 순자산 40.7조 달러 '1.0%↑'…韓 13위 유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펀드순자산 및 주요증시 추이(그래프=금융투자협회)
세계 펀드순자산 및 주요증시 추이(그래프=금융투자협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올해 1분기 세계 펀드 순자산 규모가 아시아와 태평양 지역을 중심으로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 1분기 말 기준 세계펀드 순자산 총액은 40조7000억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말(40억3000억달러) 대비 1%(4000억달러) 늘어난 수준이다.

펀드 자산 유형별로는 머니마켓펀드(MMF)가 1922억 달러로 지난해 말보다 3.4% 늘었고, △채권형 펀드(1432억달러·1.7%) △주식형(191억달러·0.1%) △혼합형(175억달러·0.3%) 순으로 순자산이 증가했다.

지역별로 보면 미주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2206억달러 늘었고, 유럽(2197억달러), 아프리카(25억달러) 등도 증가했다. 반면 미주는 427억 달러가 줄었다.

국가별로는 펀드 순자산 규모 상위 15개국 중 △미국(791억달러 감소) △호주(218억달러 감소) △캐나다(171억달러 감소) △네덜란드(33억달러 감소)를 제외한 11개국에서 펀드 순자산이 증가했다. 특히 중국의 펀드 순자산은 2156억달러 늘었다.

한국의 펀드 순자산은 224억 달러(5.4%) 증가한 4409억 달러를 기록, 전 세계 13위를 유지했다.

지역별 펀드 순자산 점유율을 보면 미주가 20조8272달러로 전체의 51.21%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유럽 14조1079억달러(34.69%) △아시아·태평양 5조5547억달러(13.77%) △아프리카 1843억달러(0.45%) 등이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