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대책' 이후 중소형 평형·브랜드 단지 청약 쏠림 심화
'8.2대책' 이후 중소형 평형·브랜드 단지 청약 쏠림 심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약자수 상위 10개 단지.(자료=리얼투데이)
청약자수 상위 10개 단지.(자료=리얼투데이)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부동산 규제가 발표된 지난해 8월2일 이후 대형건설사 브랜드 단지의 중소형 평형에 청약자들이 몰려든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리얼투데이가 2017년 8월2일부터 2018년 7월18일까지 전국에 분양한 단지 청약자수 상위 10곳을 조사한 결과, 청약자들이 많이 몰렸던 10개 단지 중 8곳이 브랜드 단지였다. 이들 단지는 모두 중소형 면적이 공급가구의 절반(50%)이 넘는다는 특징이 있었다.

11만6009명이 몰려 청약자 수 1위를 기록한 포스코건설의 '명지더샵퍼스트월드 3-1블록'은 전용면적 85㎡ 이하의 중소형 비중이 약 87%였다. 

순위별로 △포스코건설 '명지더샵퍼스트월드 2블록'(중소형 83%) △대우건설 '대신 2차 푸르지오'(중소형 77%) △대림산업 'e편한세상 남산'(중소형 100%)이다. 이어 △포스코건설·SK건설·대우건설·현대건설 컨소시움 '평촌 어바인 퍼스트'(중소형 100%) △롯데건설 '동탄역 롯데캐슬'(중소형 70%) △GS건설 '복현자이'(중소형 100%) △HDC현대산업개발·대림산업 '서신 아이파크 e편한세상'(중소형 91%) 순이다.

이와 같은 결과는 브랜드 아파트는 단지 내 보육시설이나 교육시설 등 커뮤니티 시설도 잘 갖춰져 생활편의성이 우수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입주 이후에는 지역 내에서 손에 꼽히는 랜드마크 단지로 거듭나 가격 경쟁력도 높다.

실제로 중소형 브랜드 단지는 비브랜드 단지에 비해 가격 상승폭이 컸다. KB부동산에 따르면 경기도 군포시 대야미동에 위치한 '군포 대야미 e편한세상'(2008년 6월 입주)의 전용 59㎡ 평균 매매가는 3년 전인 2015년 8월 2억7750만원보다 현재 12.6% 가격이 오른 3억1250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반면, 같은 대야미동에 위치하지만 비브랜드 단지인 '신안실크밸리'(2008년 8월 입주)의 전용 59㎡ 평균 매매가는 같은 기간 6.2%(2억4250만원→2억5750만원) 상승에 불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