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싱가포르 통화청, '핀테크 협력강화' 업무협약 개정
금융위-싱가포르 통화청, '핀테크 협력강화' 업무협약 개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싱가포르에 진출하려는 핀테크 기업은 금융위원회의 추천을 받아 싱가포르 통화청(MAS)에서 각종 안내와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한국·싱가포르 정상회담을 계기로 2016년 맺었던 금융위·싱가포르 통화청 간 '핀테크 업무협약'을 개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 개정에 따라 앞으로 싱가포르에 진출하려는 핀테크 기업은 금융위원회의 추천을 받아 싱가포르 통화청으로부터 인가절차와 관련 지원을 받게 된다.

핀테크 기업은 금융위에 추천 신청을 하면 되고 금융위는 해당 업체 서비스가 소비자에 혜택을 주는지, 해당 기업이 싱가포르 규제 관련 기초 조사를 충분히 했는지 등을 검토한 후 추천할 계획이다.

금융위는 "업무협약 개정을 통해 혁신적인 핀테크 기업이 양국 금융시장에 진출 시 상호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며 "핀테크 기업들의 상호 교류와 소통이 증대되고 금융당국 간 협력이 강화돼 핀테크 발전의 새로운 혁신 동력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