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신규 임대사업자 7.4만명 '2.8배 늘었다'
올 상반기 신규 임대사업자 7.4만명 '2.8배 늘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도소득세 중과 등 다주택자 규제·임대주택 등록 활성화 영향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올해 상반기 약 7만4000명이 임대사업자로 등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도소득세 중과 등 다주택자 규제와 임대주택 등록 활성화 방안 효과가 본격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1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1~6월) 누적 등록 임대사업자는 7만3916명으로, 지난해 상반기(2만5962명)보다는 2.8배 늘었다. 지난해 하반기(4만1901명)와 비교하면 2배 가까이 늘어난 수준이다. 전체 등록사업자는 지난해 말 26만명에서 33만영으로 27% 증가했다. 

상반기 등록사업자 가운데 서울이 3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기(2만3000명), 부산(4700명), 인천(2800명) 등 순이었다. 이들 지역에 전체 등록사업자의 82.2%(6만1000명)가 집중됐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50대가 31.5%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다. 40대와 60대는 각각 26.3%, 18.9%, 30대는 12.9%를 기록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로 40~50대가 노후대비나 자산활용을 위해 임대용으로 주택을 취득하고, 임대등록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 상반기 등록된 민간임대주택은 17만7000채로 지난해 상반기(6만2000채)에 비해 2.9배, 작년 하반기(9만1000채)보다 1.9배 증가했다. 누적 민간임대주택은 지난해 말 98만채에서 115만7000채로 늘었다. 

상반기 등록 민간임대주택 가운데 9만3000대는 4년 이상 단기임대주택, 8만4000채는 8년 이상 장기임대주택이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종합부동산세 개편안이 확정됨에 따라 다주택자가 종합부동산세 합산배제를 받기 위해 임대사업자 등록을 할 유인이 높아졌다"며 "앞으로 다주택자의 임대사업자 등록은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