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창공 마포' 1기 기업들 해외진출 가시화
IBK기업은행, '창공 마포' 1기 기업들 해외진출 가시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마포구 공덕동에 위치한 'IBK창공 마포'에서 최성호 기업은행 기업고객그룹 부행장(왼쪽 두번째), 스티븐 필립스 홍콩투자청장(오른쪽 첫번째), 주동원 자이냅스 대표(왼쪽 첫번째)가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IBK기업은행
지난 13일 마포구 공덕동에 위치한 'IBK창공 마포'에서 최성호 기업은행 기업고객그룹 부행장(왼쪽 두번째), 스티븐 필립스 홍콩투자청장(오른쪽 첫번째), 주동원 자이냅스 대표(왼쪽 첫번째)가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IBK기업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IBK기업은행은 창업육성플랫폼 'IBK창공(創工) 마포'의 1기 기업들이 인도 뱅갈로르에 문을 여는 'K-ICT 부트캠프 인디아(Boot Camp India, KIB 인디아)' 1기에 최종 선발되는 등 해외시장 진출이 가시화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IBK창공 마포' 1기 기업인 굿윌헌팅과 엠케이이엔티는 KIB 인디아 1기에 최종 선발돼 지난 13일 현지 개소식과 함께 입주를 시작했다.

KIB 인디아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국내 IT기업의 인도시장 진출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선발기업에게 인도 현지의 사무공간, 거주공간 등 시설지원과 현지 시장 정보제공, 문화교육, 투자자 연계 등을 지원한다.

인도는 IT분야에서 우수한 인력과 인프라를 갖추고 관련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곳으로 평가받는다.

굿윌헌팅은 모바일인터넷 시장, 엠케이이엔티는 캐릭터를 활용한 인도 광고시장 진입에 기대감을 갖고 있다. 굿윌헌팅은 스마트폰 잠금화면을 통한 모바일 소비자 조사 프로그램을 개발했고, 엠케이이엔티는 자체 제작 애니메이션 지적재산권을 보유한 기업이다.

지난 13일에는 외국기업의 홍콩 진출을 지원하는 홍콩투자청이 IBK창공 마포를 방문해 입주기업인 자이냅스와 만남을 가졌다.

홍콩투자청은 홍콩특별행정구정부의 산하기관으로, 홍콩 진출을 고려하는 국내 우수기업에게 현지 사업환경과 지원사항을 소개하기 위해 방한했다.

자이냅스는 인공지능 챗봇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금융권 부실징후 예측 솔루션을 개발한 기업으로, 홍콩을 포함한 중화권 진출을 검토 중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NIPA, 홍콩투자청 등 국내외 유관기관들과 협력해 국내 유망 스타트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기업은행만의 글로벌 프로그램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