삿포로行 에어부산 여객기 도쿄 나리타공항 비상착륙…"기체 결함"
삿포로行 에어부산 여객기 도쿄 나리타공항 비상착륙…"기체 결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기자] 14일 오후 3시 10분 대구공항을 출발해 일본 삿포로 '신 치토세공항'으로 가던 에어부산 BX184편이 기체결함으로 이날 오후 5시 2분 도쿄 나리타공항에 비상 착륙했다.

에어부산 측이 밝힌 비상 착륙 이유는 엔진 결함이다. 에어부산 측은 엔진 추력 조절 계통에 결함이 생겨 기장이 안전을 위해 삿포로 공항으로 가는 건 무리라고 판단해 나리타공항으로 갔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항공사 측의 미숙한 대응으로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비상 착륙 이후 승객 174명은 2시간 반 동안 비행기에 갇혀 있었다. 더구나 이 항공기가 삿포로에 도착해서 다시 대구로 돌아가는 항공편이어서 삿포로에서 대기하던 승객 155명도 발이 묶였다.

한편 에어부산은 부품을 현지로 공수해 정비를 마친 뒤 오늘 오전 9시께 승객들을 삿포로로 이동시킬 계획이다. 또 어제 오후 6시 40분 삿포로를 출발해 대구로 향할 예정이었던 비상착륙한 항공기는 자동 결항 돼 오늘 새벽 다른 항공편으로 대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