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패키징 '루왁 화이트커피' 무이 할랄 인증
삼양패키징 '루왁 화이트커피' 무이 할랄 인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무균 충전 방식 RTD 제품 개발, 인도네시아에 ODM 방식 공급
루왁 화이트 커피 현지 광고에는 삼양패키징에서 무균충전방식으로 생산했음을 나타내는 '삼양아셉시스' 로고가 들어가 있다. (사진=삼양패키징)
루왁 화이트 커피 현지 광고에는 삼양패키징에서 무균충전방식으로 생산했음을 나타내는 '삼양아셉시스' 로고가 새겨졌다. (사진=삼양패키징)

[서울파이낸스 박지민 기자] 삼양패키징은 13일 '루왁 화이트커피'가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기관인 무이(MUI)로부터 최고 등급인 A를 따냈다고 밝혔다. 삼양패키징에 따르면, 국내 음료 업체 중 무이 할랄 인증 A등급은 처음이다.

무이 인증은 안전성 관련 서류 제출은 물론 생산·재료 관리 과정에 대해 현장 실사를 거쳐야 받을 수 있다. 삼양패키징은 지난해 9월부터 인증을 준비해 약 9개월 만에 A등급을 따냈다. 무이는 말레이시아 '자킴(JAKIM)', 싱가포르 '무이스(MUIS)'와 함께 세계 3대 할랄 인증기관으로 꼽힌다.

할랄은 '허용된 것'이라는 뜻의 아랍어로 이슬람교도가 먹을 수 있는 식품 등을 가리키는 말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내년부터 모든 수입 식품에 할랄 인증을 의무화하고, 할랄 인증이 없는 식음료는 판매를 금지하거나 제한적인 장소에서만 팔도록 하는 법안을 시행할 예정이다.

삼양패키징은 2016년 무균 충전 방식 커피 음료인 '루왁 화이트커피'를 개발해 생산자개발(ODM) 방식으로 인도네시아 음료 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현지 판매 업체는 광고에 부채춤, 한글 등 한국 고유 이미지를 사용하고 삼양패키징 무균 충전 브랜드(삼양아셉시스) 로고를 광고에 넣어 한국과 관련 있는 제품임을 알렸다. 루왁 화이트커피는 지난해 말부터 판매량이 늘기 시작해 현재 월 400만병 이상 팔리고 있다.

삼양패키징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RTD(Ready To Drink·바로 마실 수 있는) 커피 시장은 매년 약 10%씩 성장해 오는 2021년에는 약 3억2000만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할랄 인증을 계기로 루왁 화이트 커피가 인도네시아 국민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