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의원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검찰 수사서 명확히 밝혀야"
박용진 의원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검찰 수사서 명확히 밝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나머지 절반 철저 조사여부 예의주시할 것"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의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결정과 관련, 절반의 성공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분식회계의 숨겨진 의도를 검찰 수사에서 명확하게 밝힐 것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증선위의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관련 검찰 고발 등 발표 이후 입장문을 내고 "콜옵션 공시누락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은 사실상 금융감독원에 다시 미뤘다"면서 "이는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시장경제체제 사회라면 너무나 당연한 상식의 승리지만, 부족하고 미뤄진 정의의 실현이 있다는 점에서 절반의 승리"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삼성이 콜옵션 공시를 누락했기 때문에 지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간의 합병이 가능했다"며 "그렇지 않았다면,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가치는 절반으로 줄어 결국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가치도 줄어들었을 것이고, 제일모직의 가치가 줄어 '1:0.35'의 합병비율은 정당화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렇게 됐다면 이재용 삼성 부회장은 통합 삼성물산의 대주주로 안정적 그룹 경영권 장악을 해낼 수 없었을 것"이라며 "결국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엉터리 합병을 위해 콜옵션공시누락을 한 것은 매우 심각한 범죄행위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금융위가 나머지 절반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를 진행하는지 예의주시할 것"이라며 "국민의 상식과 경제정의가 지켜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