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F&B '양반죽' 메가 브랜드로 키운다
동원F&B '양반죽' 메가 브랜드로 키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까지 연매출 2000억 목표…전용 공장 준공하고 품질·디자인 개선
(사진=동원F&B)
(사진=동원F&B)

[서울파이낸스 박지민 기자] 동원에프앤비(F&B)가 2020년까지 '양반죽'을 연매출 2000억원 브랜드로 키우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11일 동원F&B는 최근 양반죽 전용 생산시설을 광주광역시에 준공하고 품질과 패키지, 디자인을 한층 개선했다고 밝혔다.

동원F&B는 올 하반기 고령층 맞춤형 죽, 프리미엄 죽, 브런치 수프 등 다양한 맞춤형 죽·수프를 선보일 계획이다. 동원F&B 관계자는 "상품죽 시장은 1세대 '환자식'과 현재 '간편식'을 거쳤다. 앞으로 시장을 3세대 '정찬(正餐)' 개념으로 발전시킬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식품업계에 가정간편식(HMR)이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상품죽 1등 브랜드인 양반죽 매출은 최근 3년간 연평균 20% 성장률을 보였다. 지난해 매출은 약 720억원이다. 동원F&B는 건강한 식단에 대한 수요와 간편함을 추구하는 HMR 트렌드에 힘입어, 죽 시장이 앞으로도 성장할 것으로 봤다.

동원F&B는 최근 대규모 투자를 통해 약 9917㎡(3000평) 규모 죽 전문 생산시설을 광주공장 내에 준공했다. 이와 함께 '3세대 정찬' 개념에 걸맞게 품질과 외형을 개선했다. 쌀 품종은 고품질로 변경하고, 설비 개선을 통해 싸래기(깨진 쌀) 발생을 최소화했다. 건더기 원료는 식감을 살리기 위해 큼직하게 담아내고, 함량을 늘려 맛과 영양, 포만감을 높였다. 조개와 야채로 만드는 육수도 개선했다. 패키지는 기존 알루미늄 따개에서 열기 편한 필름 타입으로 바꾸고, 한국 전통 장독대를 연상케 하는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적용했다.

동원F&B는 소비자 성별, 연령, 식습관에 맞춘 다양한 죽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미 올해 초에는 파우치로 간편하게 짜먹을 수 있는 '양반 모닝밀' 시리즈를 출시한 바 있다. 하반기에는 고령층을 겨냥해 관련 전문기업과 협업한 신개념 죽을 선보인다. 더 고급스러운 재료로 만든 프리미엄 죽과 서양식 브런치 수프도 출시할 계획이다.

동원F&B 관계자는 "죽은 부담없고 건강에 좋다는 인식이 있어 밥, 빵에 이어 아침식사로 선호되는 음식이다. 국내 상품죽 1위 브랜드로서 다양한 제품을 출시해 많은 소비자들이 양반죽으로 간편하고 건강한 식사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며 "양반죽 연매출 규모를 향후 2020년 2000억원으로 성장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한편, 동원F&B는 12일부터 나흘간 서울 광화문·여의도·선릉·가산디지털단지 등 직장인 밀집지역에서 출근길 양반죽을 나눠주는 '아침먹기 캠페인'을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