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證, 150억 규모 '中 ABCP 물량처분' 소장 제출
유안타證, 150억 규모 '中 ABCP 물량처분' 소장 제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중국국저에너지화공집단(CERCG) 부실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사태의 여파가 소송전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여진다.

유안타증권은 11일 현대차증권을 상대로 '150억원 규모의 ABCP 물량 처분'에 대한 소장을 법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ABCP는 유동화 전문회사인 특수목적회사(SPC)가 매출채권, 부동산 등의 자산을 담보로 발행하는 기업어음이다. 

앞서 지난 5월 CERCG가 보증한 자회사 채권이 만기 상환에 실패하면서 다른 채권에 교차부도(크로스디폴트) 위험이 발생했다. 국내 증권사들이 CERCG가 보증한 1150억원 규모의 ABCP를 매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투자자들의 우려감이 증가했다. 이에 CERCG는 지난달 말까지 자구안(투자계획서)를 발표하기로 했지만, 자구안 발표는 이달 중순으로 미뤄진 상황이다.

국내에서 발행된 문제의 ABCP는 1650억원 정도로 증권사 중에서는 현대차투자증권(500억원), BNK투자증권(200억원), KB증권(200억원), 유안타증권(150억원), 신영증권(100억원) 등이 보유하고 있다.

유안타·신영증권은 보유한 ABCP 물량을 현대차투자증권이 거래해주겠다고 협의했었다고 밝혔다. 두 증권사의 주장과 달리 현대차투자증권은 해당 물량은 공식적인 플랫폼을 통한 거래가 아니기 때문에 효력이 없다고 주장하면서 증권사의 갈등은 심화됐다. 

현대차투자증권의 예약매매 이행여부가 불투명해지면서 좀 더 협의를 진행해보겠다는 신영증권과 달리, 유안타증권은 'ABCP 물량 처분'과 관련된 소장을 법원에 제출했다. 유안타증권이 제출한 소장은 다음주 중으로 현대차투자증권에 전달될 것으로 보여진다.

현대차투자증권은 "소송과 관련된 부분에 대해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자문을 구하고 있다"며 "현재 소송과 관련돼 진행된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