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내수부진에 전반적인 경기 개선세 둔화"
KDI "내수부진에 전반적인 경기 개선세 둔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최근 한국 경제의 전반적인 경기 개선 추세가 완만해지는 모습이라는 국책 연구기관의 진단이 나왔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0일 '경제동향 7월호'를 통해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이 비교적 견실한 흐름을 유지하고 있으나, 내수 증가세가 약화되면서 전반적인 경기 개선 추세는 완만해지는 모습"이라며 이 같이 평가했다. 

지난달 "내수 증가세가 점차 둔화하고 있으나 수출이 견실한 모습을 유지하면서 대체로 완만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는 평가와 크게 다르지 않은 분석이다. 

우선 KDI는 지난달 수출 증가율이 감소로 접어든 것을 일시적인 요인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6월 수출 증가율은 -0.1%를 기록해 전월(13.2%) 대비 크게 떨어졌다. 다만 이는 작년 선박 수출이 이례적으로 확대됐던 데 따른 기저효과라는 분석이다. 또 반도체(39%), 석유화학(17.5%) 등 주요 수출품목이 여전히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문제는 '민간소비'다. KDI는 "소매판매 증가율과 소비자심리지수가 낮아지고 서비스업생산이 정체된 모습을 지속하는 등 소비의 개선 흐름이 점차 완만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표=KDI
표=KDI

실제 5월 소매판매액은 4.6% 증가하며 전월(5.5%) 대비 증가폭이 축소됐으며 서비스업 생산도 2.3% 증가하며 전월(2.7%)보다 둔화했다. 지난달 소비자심리지수는 기준치인 100을 넘는 105.5를 기록했지만, 지난해 12월 이래 내내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아울러 광공업생산의 부진이 완화됐지만 생산 측면의 전반적인 증가세도 여전히 미약하다. 5월 생산 증가율은 전월(2.0%)보다 낮은 1.7%를 기록했다. 광공업생산은 반도체를 중심으로 전월(0.8%)에 이어 0.9% 성장해 증가세를 탔지만 자동차와 기타운송장비 등에선 여전히 부진했다. 여기에다가 서비스업 생산이 발목을 잡으며 전산업 생산 증가폭이 다소 줄었다.

설비투자 관련 선행지표는 빠르게 둔화화고 있다. 5월 설비투자는 기계류 감소 여파로 전년 같은 달 보다 4.1% 줄며 감소세로 돌아섰다. 5월 특수산업용 기계 수주액도 2년 만에 감소로 전환했고 6월 반도체제조장비 수입액과 기계류 수입액(속보지)도 2개월 연속 감소했다. 

건설투자도 약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게 KDI의 전망이다. 5월 건설기성은 보합으로 나타났다. 건설 부문 증가폭 축소 탓에 증가율이 전월(1.5%)보다 낮아졌다. 1~5월 주택 준공은 24만5000호로 착공(19만7000호)보다 많았고 주택 인허가 실적도 13.8% 감소했다.

취업자 수도 증가폭이 감소했다. 5월 취업자는 1년 전보다 7만2000명 늘어 전월(12만30000명)에 비해 증가폭이 둔화됐다. 제조업 취업자 감소폭이 확대됐고, 건설업과 서비스업 취업자 증가폭은 축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