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기업인, 보호주의 반대·신기술 협력 등 공동선언
韓·中 기업인, 보호주의 반대·신기술 협력 등 공동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범위한 분야서 협력·국제평화 및 경제자유화 위해 공동 대응
대한상공회의소는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와 공동으로 29일 중국 베이징에서 '제1회 한-중 기업인 및 전직 정부고위인사 대화'를 개최했다. 정세균 전(前) 국회의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공회의소는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와 공동으로 29일 중국 베이징에서 '제1회 한-중 기업인 및 전직 정부고위인사 대화'를 개최했다. 정세균 전(前) 국회의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과 중국의 기업인들이 만나 보호주의 반대, 경제자유화, 기술교류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와 공동으로 29일 중국 베이징에서 ‘제 1회 한·중 기업인 및 전직 정부고위인사 대화’를 개최했다.

한국 측은 위원장인 정세균 전(前) 국회의장을 비롯해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LG화학 박진수 부회장, 김창범 한화케미칼 부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손경식 CJ 회장, 구자열 LS 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오영호 전 산업부 제 1차관, 최석영 전 외교부 FTA 교섭대표, 이재영 대외경정책연구소 원장 등 15명이 참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위원장인 쩡페이옌 CCIEE 이사장, 다이샹룽 전 중국인민은행 총재, 다이허우량 중국석유화공그룹 사장, 수인뱌오 중국국가전력망공사 회장, 리둥성 TCL그룹 회장, 라이웨이더 촹웨이그룹 회장 등 16명이 참석했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은 인사말을 통해 "국가 간의 거리를 좁히고 상호 신뢰를 쌓아가는 데 직접 만나고 소통하는 것만큼 최고의 방법은 없다"며 "한·중 수교 이래 양국 간 수많은 가교가 만들어졌지만 주요 기업인과 전직 정부 고위인사들이 중심이 돼 상설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한·중 FTA 후속협상의 조기 타결을 위해 무역과 투자, 산업, 제 3국 시장에서의 협력을 확대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준비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한반도 평화 정착의 흐름에 발맞춰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과 대한민국의 신북방, 신난방 정책을 조화해 나가 공동 번영의 새 시대를 열어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국 측 위원장을 맡은 쩡페이옌 CCIEE 이사장은 "한·중의 경제․무역관계가 한중관계의 중심을 잡는 평형수(Ballast water)이자 안정장치의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이는 지역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번영에 중요한 영향력을 발휘한다"며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라는 경협위 채널이 양국 정계와 재계의 상호 소통에 도움을 주어 한중 경제․무역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중 경제협력방안을 주제로 한 발표와 라운드테이블 토론이 열렸다.

러위청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노영민 주중대사는 ‘글로벌 정세 및 한중 경제무역관계 현황’을, 류리화 제 13차 전국정협 경제위원회 부위원장과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은 ‘한중 FTA와 양국 기업의 산업 발전 및 협력 기회’를 주제로 발표했다.

이날 양측 위원단은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에는 양국이 무역·투자·산업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협력하며 국제평화와 경제자유화를 위해 공동으로 대응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