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미국 전문 유학생보험…한국어 보상 서비스 '눈길'
메리츠화재, 미국 전문 유학생보험…한국어 보상 서비스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메리츠화재)
(사진=메리츠화재)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메리츠화재는 지난 4월, 국내 처음으로 출시한 미국연방규정(Affodable Care Act)에 부합하는 미국 전문 유학생보험(상품명 US Health Plan)을 판매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해당 상품은 기존 국내 유학생보험에 없었던 임신·출산, 알코올질환, 정신병 등을 추가 보장하고, 편리한 보상체계를 갖추기 위해 미국 현지 보상센터(TPA : Third Party Administration)와 연계해 한국어 보상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미국 유학생들을 위한 맞춤형 보험이다. 

지금까지 미국 유학을 위해 미국연방규정과 교육기관의 요구 사항을 충족하는 보험을 가입 하려면 미국 현지 보험사를 통해 가입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또한 6만 여명에 달하는 기존 유학생들도 한국의 판매 대리점을 통해 가입 가능하며, 기 가입된 비싼 미국 현지 보험을 해당 보험으로 대체(WAIVER)할 수 있다. 

보험료는 미국에서 가입하는 상품보다 대략 20% 저렴하다. 보험기간은 최소 3개월에서 최대 1년이며, 만기 시 매번 갱신 가능하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그 동안 미국연방규정에 부합하는 보험 가입을 위해서는 미국 현지 보험사를 통해 비싼 보험료를 지불해야 하는 등 유학생들의 불편이 많았다"며 "이 상품은 저렴한 보험료와 편리한 한국어 보상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안전한 유학생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상품 관련 세부 문의는 메리츠화재 미국 전문 유학생 보험 전담부서를 통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