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자회사 '이니츠', 자동차 부품시장 본격 진출
SK케미칼 자회사 '이니츠', 자동차 부품시장 본격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SK케미칼은 자회사 '이니츠'가 차량용 램프 분야에 본격 진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니츠는 자체 개발한 ‘가스저감기술’을 적용한 차량용 신소재 PPS로, 기존 자동차 램프의 고질적인 문제였던 '램프안개' 현상을 해결하는 데 주력했다.

램프안개란 플라스틱 부품에서 발생한 가스가 부품 내벽에 흡착돼 뿌옇게 착색되는 현상이다. 차량 배광 성능을 떨어트려 안전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

이니츠는 보도자료를 통해 "현대모비스가 램프안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된 PPS 신소재를 생산 중인 자동차 헤드램프 전체에 확대 적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효경 이니츠 대표는 "세계 최초로 무염소 PPS를 개발한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질적인 자동차 램프안개 문제를 해결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신소재 개발을 통해 글로벌 자동차 부품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