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막 오르면 전율”...경단녀 류주혜, 대학로 ‘20세기 작가’ 주연
[연극] “막 오르면 전율”...경단녀 류주혜, 대학로 ‘20세기 작가’ 주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그땐, 막만 올라도 전율을 느꼈죠. 너무 오래간만에 도전이지만 관객과의 호흡을 다시 느끼려 해요”

한 주부의 연기 도전을 두고 하는 말이다. 대기만성형 배우가 있다.

류주혜가 그다. 젊은 그는 ‘연기’를 전공은 했지만, 연기보다 방송 진행에 발군의 실력을 보였다. 꿈보다 현실에 빠져 배우가 아닌 ‘현실’ 아내이자 엄마로 20여년을 보냈다. 그런 그가 ‘경단녀’의 벽을 넘어 연극무대에 올랐다.

대학로 후암스튜디오에서 내달 7일까지 펼쳐지는 연극 <20세기 작가>의 주연으로 더블 캐스팅됐다. 지난 18일 첫 무대에 선 그의 떨리는 데뷔 무대를 전한다.

- 이번 공연을 통해 말하고 싶은 것은 무엇인가?

“<20세기 작가>에서 작가 역을 맡았다. 배경은 2016년이다. 왕년에 잘나가던 오현리는 1990년 대엔 유명 드라마 작가였다. 하지만 그 역시 한 때였다. 현재는 오수정이라는 가명으로 활동하며 시청률 0.0%를 찍는 ‘능력0’의 케이블 예능작가다. 해도 해도 안되는 감 떨어지는 그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예능으로 제작하라는 제안을 받고, 돈때문에 어쩔 수 없이 그것을 수락하면서 벌어지는 해프닝을 다뤘다. 한마디로 대중의 인기에 좌지우지되는 드라마 작가의 몰락을 통해 우리 사회의 모순을 지적하고자 한 작품이다.”

- 무대에 선 계기는 무엇인가

“요즘 대학로에서 ‘핫’한 차현석 연출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두 달여의 연습기간을 거쳐 무대에 오르게 된 것이다.”

- 다시 무대에 서고 싶은 연극 희망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무모해선 안되겠지만 경력 단절의 세월을 무서워하지 말기를 바란다. 연기를 하고 무대를 사랑했던 그시절이 있었다면, 어릴 때 배운 수영을 몇십년이 지나서도 기억하고 있는 것처럼 내 깊숙한 곳에서 아직 숨쉬고 있는 무대위에서의 나와 만날수 있을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