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魚' 출사표·낮아진 허들…하반기 IPO 시장 '활기'
'大魚' 출사표·낮아진 허들…하반기 IPO 시장 '활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신규 상장 24건…전년 동기比 17%↓…2Q, 5건 그쳐
하반기, 현대오일뱅크 등 '大魚' 출격·코스닥 활성책 주효 전망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상반기 코스닥 벤처펀드 출시와 증시 훈풍에도 주춤했던 기업공개(IPO) 시장이 하반기 활기를 띨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와 카카오게임즈를 위시한 '대어'(大魚)급 기업들과 중소형 알짜 기업들의 출사표가 예정돼 있고,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정책이 주효하며 양적·질적 성장을 이룰 것이란 예상이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유가증권시장(코스피)과 코스닥시장에 신규 상장한 기업은 23곳으로 집계됐다. 오는 26일 코스닥 상장 예정인 이원다이애그노믹스를 더하면 총 24곳이 상반기 증시에 새로 입성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29곳)과 비교해 17.2% 줄어든 수준이다. 특히 코스피시장에 상장한 종목은 애경산업 1곳이 유일하다.  

IPO시장은 1분기부터 달아올랐다. '테슬라 상장 1호' 카페24를 비롯, 온·오프라인 연계 사업(O2O) 기업 최초 상장사 케어랩스, 코넥스 '대장주'였던 엔지켐생명과학 등 다양한 업종이 증시에 노크하며 총 14곳이 상장에 성공했다. 청약 경쟁률도 1000대 1 안팎으로 호조를 띠면서, 올해 총 공모액은 7년 만에 최대치를 경신했던 지난해(7조8188억원)를 다시 갈아치울 것으로 기대됐었다.

하지만 2분기에는 증시 입성 기업이 10곳에 그치면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이마저도 스팩(SPAC·기업인수목적회사)을 제외하면 5곳에 불과하다. 달아올랐던 시장의 열기는 여러 요인에 의해 식었다. 

총 공모 규모만 1조2894억~1조5574억 원으로 예상돼 '대어'로 시장의 거론된 SK루브리컨츠의 상장 철회가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 정유화학 업체들이 호황기를 맞이함에 따라 상장 최적기가 될 것으로 점쳐졌지만, 회사는 기업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렵다고 판단, 돌연 상장 절차를 중단했다. 

이에 2분기 SK루브리컨츠와의 일정이 겹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상장 시기를 미뤘던 다른 기업들의 증시 입성은 눈에 띄게 감소하게 됐다. IR업계 관계자는 "상장을 준비한 중소형사들이 대어인 SK루브리컨츠에 밀려 수요가 부진할 것을 우려해 잇달아 일정을 연기하면서 해당 시기 공모주가 크게 줄어든 것 같다"고 말했다.  

여기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부정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시장은 급랭했다. 그동안 공인회계사회는 이슈가 있는 기업을 중심으로 상장 심사 기업의 30%가량을 감리해 왔지만, 최근 50%까지 확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겪은 '삼성바이오 사태'에 따른 회계 감시 강화 차원이다. 이에 따라 코스닥 기업 30곳 중 절반 이상은 상장 일정을 연기해야 하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하반기 IPO 시장은 다시 온기가 퍼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공모규모 2조원, 시총 10조원 수준으로 추산되는 현대오일뱅크를 필두로, 티웨이항공, 롯데정보통신, CGV베트남 등 알짜 기업들의 상장이 예정돼 있다. 코스닥 시장에서도 게임 대장격으로 평가받는 카카오게임즈가 증시 입성 출사표를 준비 중이다.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방안'도 시장 활력에 주효할 것이란 예상이다. 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코스닥상장 예비 심사를 청구한 45개 기업 중 현재까지 상장이 무산된 경우는 1곳에 불과하다. 특히 올해 신규 상장을 추진한 기업 가운데 승인이 나지 않은 사례는 전무하다. 14건은 이미 승인을 마쳤다.

이지훈 SK증권 연구원은 "올해 IPO 시장의 공모건수와 공모금은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할 가능성이 높다"며 "정부가 발표한 '코스닥시장 활성화 방안'에는 수익성 중심의 상장 요건을 완화하면서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의 상장을 촉진하는 내용이 담겨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어급으로 평가받는 대기업 계열사들과 IPO 시장 흥행을 유도할 만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가진 기업들의 상장이 예정돼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