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주파수 경매 '당일 종료' 불발···18일 속개
5G 주파수 경매 '당일 종료' 불발···18일 속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통신 3사 관계자들이 15일 오전 경기 성남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에서 2018 5세대(5G) 이동통신 주파수 경매에 참여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김순용 KT 정책협력담당 상무, 강학주 LG유플러스 공정경쟁담당 상무, 임형도 SK텔레콤 정책협력실 상무. (사진=이호정 기자)
이동통신 3사 관계자들이 15일 오전 경기 성남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에서 2018 5세대(5G) 이동통신 주파수 경매에 참여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김순용 KT 정책협력담당 상무, 강학주 LG유플러스 공정경쟁담당 상무, 임형도 SK텔레콤 정책협력실 상무. (사진=이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이동통신 3사의 5세대 이동통신(5G) 주파수 경매가 치열한 접전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 앞서 당일 경매 종료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무산되면서 오는 18일까지 이어지게 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5일 5G 주파수 경매를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분당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시행했지만 1단계인 '대역폭 결정' 경매가 오후 3시까지 완료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2단계인 '주파수 위치(순서) 결정' 경매는 18일 열리게 됐다.

경매 첫날인 이날은 오후 3시가 경매의 향방을 가늠할 수 있는 시간대였다.

1단계 경매가 오후 5시까지 진행되지만, 과기정통부가 2단계 경매가 2~3시간 소요되는 점을 고려해 1단계 경매가 오후 3시까지 완료되지 않을 경우 2단계 경매를 다음 근무일에 시행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5G 주파수 경매는 3.5㎓와 28㎓ 대역이 동시에 진행되며, 블록 개수를 결정하는 1단계와 블록 위치를 결정하는 2단계로 구성된다.

1단계 입찰은 최대 50라운드까지 이어질 수 있으며 하루에 진행되는 라운드는 최대 6라운드다. 2단계 밀봉입찰은 총 6가지 조합의 경우의 수 중 최고가 조합이 낙찰되는 방식이라 2시간 안에 끝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