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타타스틸유럽과 도금강판 기술 협력 
포스코, 타타스틸유럽과 도금강판 기술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유성 기술투자본부장(오른쪽)과 TSE 한스피셔 회장이 13일 기술교환 협약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스코 유성 기술투자본부장(오른쪽)과 TSE 한스피셔 회장이 지난 13일 기술교환 협약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포스코가 타타스틸유럽(TSE)과 도금강판 기술을 상호 공유키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포스코는 지난 13일 네덜란드 아이뮤덴에서 포스코의 친환경 고속건식도금기술(PVD)과 TSE의 매지징크(MagiZinc) 도금기술을 교환하는 협약식을 가졌다.

PVD는 진공상태에서 금속증기를 강판 표면에 고속으로 도금함으로써 기존 생산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 등을 저감할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포스코의 PVD기술을 접목한 도금강판은 자동차, 강건재 등에 적용할 수 있으며 올해 말 상업생산을 앞두고 있다. TSE의 매지징크는 내부식성이 뛰어난 도금강판으로 유럽지역 자동차강판 및 일반 건축용 내·외장재에 널리 쓰이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기술교환으로 PVD 기술을 유럽시장에 확산시키고, TSE 기술을 접목시킴으로써 글로벌시장에 자동차강판 판매를 적극 확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