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코리아, 안전성 강화 신제품 타이어 2종 출시
미쉐린코리아, 안전성 강화 신제품 타이어 2종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쉐린 프라이머시 4그루브, 22% 더 넓은 배수공간 확보···젖은 노면 위 성능 및 마일리지 향상
(사진= 미쉐린코리아)
(사진= 미쉐린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미쉐린코리아는 타이어의 안전성을 재정의한 여름용 타이어 '미쉐린 프라이머시 4(MICHELIN Primacy 4)'와 사계절용 타이어 '미쉐린 프리미어 A/S(MICHELIN Premier A/S)' 프리미엄 타이어 신제품 2종을 국내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준중형 및 대형 세단형 승용차용 '미쉐린 프라이머시 4'는 프라이머시3 대비 그루브의 면적을 넓혀 22% 더 넓은 배수공간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최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된 컴파운드로 제작돼 젖은 노면에서 차별화된 제동성을 선보인다.
  
프라이머시3와 비교 시 새 타이어는 4.5%, 마모된 타이어는 13.5% 제동거리를 단축했다. 그 결과 1~2등급의 에너지소비효율 등급을 획득, 고성능 스포츠 타이어급의 뛰어난 제동성을 입증했다.

여기에 타이어 마모 지수인 UTQG(Uniform Tire Quality Grade) 트레드웨어(Treadwear)를 '미쉐린 프라이머시 3'(240) 보다 100 포인트 높은 340까지 향상시켜 마일리지 또한 대폭 개선했다. 타이어가 일정 수준 마모되면 기존 마모 정도 표시와 함께 그루브에 미쉐린 로고가 나타나 타이어 교체 시기를 쉽게 알 수 있도록 했다. 

미쉐린 프라이머시 4는 국내에 16인치부터 19까지 총 30여개 사이즈로 출시한다. 
 
사계절 타이어 '미쉐린 프리미어 A/S'는 미쉐린의 '프리미어 패밀리' 세단용 타이어로, 기존 SUV용으로 출시된 프리미어 LTX의 성능을 그대로 가지고 있으며 실리카, 해바라기씨 오일 등 합성소재로 제작돼 젖은 노면 위에서의 안전성과 어떤 환경에서도 탁월한 유연성을 자랑한다. 또한 미쉐린만의 특허기술인 '에버그립(EverGrip)'이 적용돼 타이어가 마모될수록 트레드의 그루브가 넓어져 처음부터 끝까지 동일하게 우수한 성능을 발휘한다. 
 
미쉐린 프리미어 A/S 신제품은 16인치부터 18인치까지 총 15개 사이즈로 출시, 이로써 미쉐린은 기존의 '미쉐린 에너지 세이버 플러스(MICHELIN ENERGY Saver+)', '미쉐린 프라이머시 MXM4(MICHELIN Primay MXM4)'와 함께 16인치부터 19인치까지 세단에 적합한 사계절용 타이어를 다양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미쉐린코리아 관계자는 "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지향하는 미쉐린은 이번 신제품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타이어가 닳아도 처음과 동일한 수준의 안전을 유지할 수 있다는 가치를 전달하고자 한다"며 "도심은 물론, 다양한 도로 환경과 우천 시 고속도로 주행에도 변함 없이 우수한 안전 성능과 놀라운 승차감을 제공하는 미쉐린 프라이머시 4와 라인업을 보강한 사계절용 미쉐린 프리미어 A/S 출시로, 소비자들은 개인 취향과 차량에 맞게 최적의 프리미엄 타이어를 선택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