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차기 회장 후보군 11명 압축…"특정후보 내정설 사실무근"
포스코, 차기 회장 후보군 11명 압축…"특정후보 내정설 사실무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포스코 최고경영자(CEO) 승계 카운슬이 차기 회장 후보군을 총 11명으로 압축했다고 13일 밝혔다. 

CEO 승계 카운슬은 지난 12일 전체 사외이사들이 참석하는 제 6차 회의를 열고 외부 후보군을 11명에서 6명으로, 내부 후보군을 10여명에서 5명으로 각각 줄였다. 

승계 카운슬은 앞서 후보자 추천을 의뢰한 30여개 주주사 중 1개사만이 후보자를 추천함에 따라 외부후보자 인력풀이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서치펌에 추가 발굴을 요청해 외부 후보군을 11명으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다음 회의에서는 잠정 선정된 내·외부후보자를 종합해 5명 내외의 심층면접 대상자를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카운슬은 최근 차기 회장 인선 과정이 불투명하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카운슬은 "현재 승계 카운슬에서는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통해 유능한 CEO 후보를 선정하고 있는 바 정치권 연관설, 특정 후보 내정 혹은 배제설 등은 사실과 다르다”면서 "후보들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공정성을 저해할 수 있는 추측 보도는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